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디올 패션쇼에 '이대 과잠' 떴다…금발 여성의 정체는

/유튜브 캡처




글로벌 명품 브랜드 ‘디올’이 10여년 만에 한국에서 패션쇼를 개최한 가운데, 무대 마지막을 장식한 옷은 이화여대 ‘과잠(학과 단체점퍼)’이었다. 디올의 수석 디자이너(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초록색 바탕에 이화(EWHA) 영문 이니셜이 크게 새겨진 '과잠'을 입고 나와 인사하자 관객들은 환호했따.

디올은 지난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이화여대 캠퍼스에서 ‘2022 가을 여성 컬렉션’ 패션쇼를 열었다. 이날 패션쇼에는 '피겨여왕' 김연아를 비롯해 그룹 블랙핑크 지수, 배우 수지·남주혁·정해인·안효섭·박주미·한예리·장윤주 등이 참석했다.

디올이 국내에서 패션쇼를 개최한 건 지난 2007년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개최했던 '60주년 기념 아시아 퍼시픽 패션쇼' 이후 처음이다. 또 국내 대학 캠퍼스에서 연다는 것만으로도 관심이 집중됐다.



/유튜브 캡처


이번 패션쇼는 디올이 지난달 이화여대와 산학협력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한 후 진행한 첫 프로젝트다. 양 측은 재학생을 대상으로 크리스챤디올의 여성 인재 양성 프로그램인 '우먼스디올'에 참여할 학생들도 선정했다. 우먼스디올은 대학교 재학생과 디올 본사 직원을 1대 1로 연결해 멘토링을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디올이 이화여대와 컬레버레이션을 하는 등 한국시장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이유는 빠른 성장세 때문이다. 디올 운영사인 크리스챤 디올 꾸뛰르 코리아는 지난해 6139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재작년 매출(3285억원)보다 두배가량 급증한 수치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