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기업
마트 매대 '텅텅'…바이든까지 나선 미국 ‘분유대란’

공급난·리콜로 미국 분유업계 양대산맥 타격…품절 지속

美, 분유 소비의 98%가 자국산…해외 수입에 속도낸다

”품절 여파 광범위할 것, 특히 취약계층에 치명적” ?

EPA연합뉴스




미국이 반년 넘게 분유 대란에 시달리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미 의회까지 사태 해결에 나섰다. 하지만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 업계 선두 기업의 대규모 리콜 사태까지 겹치면서 빚어진 최악의 재고 부족 사태가 해소되기까지는 수 개월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미국 마트에서 분유 사기가 어려워진 것은 지난해 11월부터다.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 위기로 분유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분유업계는 재고 부족에 시달려 왔다. 여기에 기름을 부은 것이 미국 내 1위 분유업체인 애보트의 리콜 사태다. 올 2월 애보트의 ‘시밀락’ 분유를 먹은 영아가 사망한 사건으로 제품 오염 가능성이 제기되자 회사 측은 자발적 리콜을 선언하고 미시간주 공장 운영을 중단했다. 이 공장은 애보트가 미국 내에서 판매하는 분유의 절반 이상을 제조하는 곳이다.

이후 미국 전역에서 마트의 분유 매대가 텅 빌 만큼 심각한 품귀 현상이 발생했다.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들이 분유를 판매하는 매장을 찾아 헤매느라 다른 지역으로 몇 시간을 운전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최근 미국 내 분유의 40%가 품절 상태다. 한 자리 수에 머물던 평소 수준을 훨씬 넘는 수준이다. 월마트 등 유통업체들은 인당 분유 구매량을 제한하며 공급난에 대처하고 있다.

애보트는 미시간주 공장을 재가동하기 위해 미 식품의약국(FDA)과 협의 중이지만, 공장이 재개되더라도 제품이 다시 소비자에게 유통되기까지는 수 주가 걸릴 전망이다.

게다가 애보트와 함께 미 분유 시장 점유율의 80%를 차지하는 경쟁사 엔파밀마저 코로나19로 선적·운송이 지연되면서 폭발적인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엔파밀은 공장을 주 7일 24시간 체제로 풀 가동하고 있지만, 시장의 품귀 현상은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소규모 업체들이 분유 생산에 뛰어들었지만 이 또한 당장 증산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미국에서 분유 회사를 운영하려면 당국의 엄격한 규제와 검사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분유 대란의 당사지인 애보트도 해외 공장에서 분유 제품을 공수하거나 타 제품 생산 라인을 분유 생산용으로 개조하는 등 공급난 완화를 위해 노력 중이지만, 극심한 수급 불안을 완화하기는 역부족이다.

미국 내에서는 영유아의 생존과 직결된 상품의 품절 대란의 여파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은 모유 단독 수유 비율이 4분의 1밖에 되지 않을 만큼 분유 의존도가 압도적이다. 그만큼 이번 공급난으로 피해를 입는 대상이 광범위하다는 뜻이다.

특히 알레르기나 소화기 질환 등의 문제로 특수 분유만 먹을 수 있는 영유아의 경우, 대체할 수 있는 선택지가 매우 좁기 때문에 부모들이 절박함을 호소하고 있다. WP는 고열량 특수 분유 처방을 받은 아기를 굶기지 않기 위해 마을에 있는 상점 12곳은 물론 다른 주에 위치한 상점 6곳까지 찾아가야 했다는 한 소비자의 하소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번 분유 공급난은 무엇보다 취약 계층에 치명적이다. 애보트는 저소득층 분유 지원사업(WIC)의 독점 업체로 영유아 120만 명에 분유를 공급해왔기 때문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WIC 프로그램의 수혜자들에게 품절 상품 대신 다른 제품을 지원할 것을 각 주에 요청했다. 또 가디언은 “직장 복귀가 시급하고 모유 수유가 여의치 않은 산모의 경우 모유 수유를 빨리 중단한다”며 미국 내 모유 수유율이 흑인 영유아 집단에서 가장 낮다고 설명했다.

심각한 상황이 이어지자 미 정치권도 공급난 타개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분유 제조·유통업체를 만나 현 사태에 대해 논의하고, 연방거래위원회(FTC)에 분유 가격 급등 원인 조사를 지시했다. 미 하원 소관 위원회 또한 25일 분유 부족 사태에 대한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FDA는 해외 분유 제품 수입을 허용하기 위한 심사 절차 속도를 높이는 한편, 소비자들의 사재기를 막을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