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권도형은 천재"…루나 문신 한 억만장자, 침묵 깼다

갤럭시디지털 CEO 마이크 노보그라츠

"루나 문신, 겸손 상기시키는 역할 할것"

루나 매매 등으로 1분기 4520억원 벌어

마이크 노보그라츠 갤럭시디지털 최고경영자(CEO)의 팔에 루나 문신이 새겨져 있다. 노보그라츠 트위터 캡처




‘루나틱’(루나 코인 지지자)을 자처해온 유명 암호화폐 투자자 마이크 노보그라츠 갤럭시디지털 최고경영자(CEO)가 루나와 테라USD(UST)의 가격 폭락 사태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노보그라츠는 1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많은 생각 끝에 지난주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이야기할 때가 왔다”고 전했다. 그는 “테라USD는 디지털 세계에서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을 창조하려는 시도였다”며 “실패한 큰 아이디어였다”고 했다.

노보그라츠는 루나를 향한 지지를 표명하기 위해 자신의 몸에 루나 문신을 새기기도 했다. 그가 올 초 루나 문신을 트위터로 공개했을 당시 권도형 테라폼랩스 CEO는 그를 루나틱 왕(King Lunatic)이라고 칭했다. 루나 사태 이후 노보그라츠는 이 문신에 대해 “벤처투자에는 겸손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늘 상기시키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한국산 암호화폐 루나와 테라USD(UST)의 폭락으로 전 세계 가상화폐 약세장이 지속되고 있는 18일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전광판에 루나 차트가 띄워져 있다. 연합뉴스


그는 루나와 테라USD 가격 폭락이 투자의 핵심 원칙을 돌아보게 한다고도 했다.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이익 실현, 위험관리, 거시환경과의 연관성 점검 등이다. 그는 미국 중앙은행(Fed)이 물가를 잡을 때까지 긴축 등에 속도를 낼 것이라며 “V자형 반등은 쉽지 않을 것이고 현실적인 태도가 중요하다”고 했다.

앞서 루나의 성장 잠재력을 크게 평가한 노보그라츠는 갤럭시디지털의 투자팀이 2020년 4분기 루나에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투자 규모나 손해 또는 이익의 여부를 공개하진 않았다. 하지만 갤럭시디지털은 이달 초 1분기 중 3억5500만달러(약 4520억원)를 벌어들였다고 발표했다. 회사는 당시 1분기 호실적에는 루나 매매가 가장 큰 기여를 했다고 공개한 바 있다.

노보그라츠는 루나와 테라USD 가격이 붕괴한 이유에 대해 “거시경제 환경이 (암호화폐를 비롯한) 위험자산에 불리하게 돌아갔다”고 분석했다. 그는 세계 주요 중앙은행들이 시중 유동성을 거둬들이기 시작하면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호황을 누렸던 위험자산들의 가치가 폭락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보그라츠는 “테라USD의 매도가 폭증하면서 뱅크런과 같은 사태가 일어났다”고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