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여성에게만 “풍선 불어달라”…'인신매매' 괴담도 정체는

한 대학가 근처에서 여성들에게만 풍선을 불어달라고 부탁하는 박모씨. SBS '궁금한 이야기 Y' 캡처




최근 한 대학교 학생들에게 시간이나 길을 물으며 평범하게 말을 건 남성이 대뜸 “풍선을 불어달라”는 부탁을 하는 이른바 ‘풍선 빌런’이 화제가 됐다.

한 학생이 교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풍선빌런을 마주친 경험을 공유하자 “나도 만났다”는 이들이 다수 나타났다. 이 남성에게 부탁을 받은 이들은 어린 여학생이나 젊은 여성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다.

이들은 부탁하는 이유가 다양했다고 입을 모았다. 한 목격자는 “A형이 불어줘야 한다”며 헌혈 관련 캠페인이라는 설명을 들었으며 “동생 생일인데 건강이 좋지 않아 풍선을 불 수 없으니 대신 불어 달라”고 했다는 목격자도 있었다.

풍선빌런에 관한 글이 온라인 상에 번지자 누리꾼들은 “폐활량 확인해보고 인신매매하려는 수법 같은데 여학우분들 조심하라” “풍선 입구에 최음제를 묻혀놨다는 소문도 있다” “여자 대학생이 불었던 풍선 판매하는 변태 아니냐” 등 다양한 해석을 내놨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는 해당 남성이 이러한 행동을 하는 이유를 추측할 만한 근거가 공개됐다. 남성은 제작진임을 알지 못한 채 풍선을 불어달라고 부탁했고, 불어준 풍선을 갖고 골목으로 사라졌다. 제작진 카메라에는 그가 여성이 불어준 풍선을 입에 갖다 대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박모씨가 여성이 불어준 풍선을 자신의 입에 대고 있다. SBS '궁금한 이야기 Y' 캡처


박모씨는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너무 더워서 시원하게 하려고 바람을 분 것”이라며 “입에 갖다 댄 적 없다. 저 진짜 억울하다. 그런 적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그는 “풍선을 묶으려고 하는데 손톱이 짧아서 그런 것”이라고 하다가 제작진이 긴 손톱을 지적하자 “손톱이 길긴 한데 이게 왔다갔다 한다”고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박씨는 “풍선을 좋아한다. 풍선을 보면 흥분하는 게 있다”면서도 “성적으로 흥분하는 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왕따 생활을 경험해 놀림당하고, 모욕당한 게 있었다”며 “애들하고 놀고 싶은 마음이었다. 자제하려고 그랬는데 잘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러한 상황이 가족들에게 알려진 후 박씨는 자신의 행동에 두려움을 느꼈던 이들을 향해 “정말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무릎 꿇고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다면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하는 거다. 앞으로는 그런 짓 안 하겠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풍선남, #풍선빌런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