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박찬욱·송강호, 칸 영화제 휩쓸었다…韓영화, 첫 2관왕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으로 칸 영화제 세 번째 수상… 감독상은 처음

송강호는 7번째 칸 영화제 참가만에 고레에다 감독 '브로커'로 첫 남우주연상

변방에 있던 한국영화, 세계 중심으로… 역대 본상 전 분야에서 수상자 채워

황금종려상은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스웨덴 영화 '슬픔의 삼각형'이 수상해

박찬욱 감독과 배우 송강호. EPA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막을 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두 편의 한국영화 ‘헤어질 결심’과 ‘브로커’가 나란히 수상에 성공했다. 한국 영화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박찬욱 감독은 11번째 감독 작품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송강호는 주연으로 출연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탔다. 이번 수상은 한국영화가 산업적 측면뿐 아니라 예술적 측면에서도 세계의 중심에 섰음을 분명히 한 결과로 풀이할 수 있다. 또한 두 사람 모두 수상소감으로 코로나19 사태 속 영화산업의 어려움 속에서도 자리를 지킨 영화인들과 영화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박찬욱 감독이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영화제 시상식에서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성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영화제 시상식, 감독상 수상자의 순서에서 박 감독의 이름이 불리었다. 한국 감독 중 두 번째이자 본인의 네 번째 칸 영화제 경쟁부문 진출만의 첫 감독상 트로피였다. 박 감독은 2004년 ‘올드보이’로 그랑프리(심사위원 대상), 2009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은 데 이어 세 번째 수상의 영광을 안으며 별명인 ‘깐느박’의 명성을 증명했다.

박 감독은 자신의 이름이 나오자 옆에 있던 배우 박해일 등과 축하 인사를 나누고 웃으며 무대로 향했다. 그는 수상소감으로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에도 꺾이지 않을 영화의 힘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박 감독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리기도 했지만 단일한 근심과 공포를 공유하게 됐다”며 운을 뗐다. 이어 “영화인들도 극장에 손님이 끊기는 시대가 됐지만, 그만큼 영화관이란 곳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는 계기가 됐다”며 “우리가 이 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며 영화를 영원히 지켜낼 거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박 감독은 이미경 CJ그룹 부회장과 정서경 작가 등 제작진에게 감사를 표한 후 주연인 박해일과 탕웨이에게 “두 사람에게 보내는 저의 사랑은…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고 말했다.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 영화제 시상식에서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남우주연상은 송강호의 몫이었다. 한국영화 사상 칸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기는 송강호가 최초라 더 눈길을 끌었으며, 아시아로 범위를 넓혀도 ‘화양연화’(2000)의 양조위와 ‘아무도 모른다’(2007)의 아기라 유야에 이어 역대 세 번째다. 송강호는 역대 7번째 참석으로 올해 수상 가능성이 점쳐지기도 했다. 송강호의 이번 수상으로 한국영화는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을 비롯한 그랑프리, 감독상, 남녀 주연상, 각본상, 심사위원상 등 본상 전 분야에서 수상하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송강호는 본인의 이름을 듣고 옆자리에 앉았던 강동원, 고레에다 감독 등과 포옹한 후 무대로 나왔다. 불어로 감사하다는 인사를 남기고 “너무나 감사하고 영광스럽다”고 수상소감의 운을 뗀 그는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감독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며,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씨에게 깊은 감사와 이 영광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제작사인 영화사 봄의 이유진 대표와 CJ 측에 감사를 표하고 “사랑하는 가족들과 같이 와서 큰 선물이 된 것 같아 기쁘다. 영원한 영광과 사랑을 바친다”고 밝혔다. 그리고 “끝으로 수많은 영화팬들에게 이 영광을 바친다”고 소감을 끝맺었다.

박 감독이 6년만에 선보인 장편영화 ‘헤어질 결심’은 변사사건을 수사하는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에게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멜로 스릴러로서 촘촘한 심리 묘사를 통해 독특한 사랑 이야기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공개 후 현지 외신과 평단으로부터 높은 평점을 받으며 수상 가능성이 점쳐졌다.

송강호에게 남우주연상을 안긴 ‘브로커’는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이를 몰래 데려다가 아이가 필요한 부모에게 파는 브로커들과 아이 엄마가 뜻하지 않은 여정에 나서는 이야기다.

제75회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슬픔의 삼각형’을 연출한 스웨덴의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이 시상식장 무대에 올라와서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편 이날 막을 내린 제75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은 스웨덴의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작품 ‘슬픔의 삼각형’에 돌아갔다. 그는 2017년 ‘더 스퀘어’로 황금종려상을 탄 데 이어 두 번째 진출작으로 연거푸 황금종려상을 타는 기염을 토했다. 그랑프리는 벨기에의 신예 감독 루카스 돈트의 ‘클로즈’와 프랑스의 거장 감독 클레르 드니의 ‘한낮의 별’이 공동으로 수상했다. 여우주연상은 ‘홀리 스파이더’의 자흐라 아미르 에브라히미가 받았으며, 각본상은 ‘보이 프롬 헤븐’이 받았다. 심사위원상은 폴란드의 80대 거장 감독 예지 스콜리모프스키의 ‘이오’가 펠릭스 반 그뢰닝엔·샤를로트 반더미르히 감독 ‘여덟 개의 산’과 함께 받았다. 다르덴 형제는 ‘토리와 로키타’로 75주년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