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차 내려 '폐지 할머니' 도운 운전자…뒤차들에도 '엄지척'

운전자, 언덕길 40m가량 손수레 대신 끌어줘

뒤차들은 기다리는 동안 경적 한번 울리지 않아

차량 앞으로 언덕길에서 손수레를 끌고 올라가는 할머니가 보인다. 한문철TV 캡처




한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가파른 언덕길에서 손수레를 끌고 올라가는 할머니를 도왔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뒤에 서있던 차들도 경적 한 번 울리지 않은 채 기다려줘 훈훈함을 더했다.

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한문철TV에는 1일 ‘지나가지도 못하고 뒤에 차들이 밀릴 것 같은 상황에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7시경 인천 문학동의 고속도로 진입로 터널 옆을 지나고 있었다. A씨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한 할머니는 1차선 도로 언덕길에서 폐지가 실린 수레를 힘겹게 밀면서 올라가는 모습이 담겼다.

할머니가 수레를 끌고 지나면서 차가 지나갈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이 없었다. 운전자는 비켜달라며 경적을 울릴 수도 있었지만, 차에서 내려 할머니를 도왔다.



A씨는 비상등을 켜고 차량에 막혀 지나기지 못하는 뒤차들에게도 양해를 구했다. 그는 40m가량의 오르막길이 끝날 때까지 안전하게 할머니를 대신해 수레를 끌고 올라갔다.

A씨가 할머니를 돕는 동안 뒤차들은 단 한 차례도 경적을 울리지 않았다. 그는 차량으로 복귀하면서 뒤차들에게 손을 들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언덕길에서 손수레를 끌고 올라가는 할머니를 돕기 위해 운전자가 차에서 내려 달려가고 있다. 한문철TV 캡처


시청자들은 “이런 상황에 때로는 용기가 없거나 뒤차에 폐가 될 수 있어 고민됐는데 영상을 통해 배울 수 있어 좋았다”, “가슴이 따뜻한 영상이다” “생각은 쉽지만 행동은 어렵다. 정말 훌륭하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뒤에서 경적 한 번 울리지 않으고 기다리신 분들도 대단하다. 덕분에 세상은 아직 희망이 있다”는 댓글도 이어졌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