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내리꽂자 환호"…수원 삼성팬, 결국 폭행논란 사과[영상]

수원삼성-FC서울 '슈퍼매치' 팬 폭행 논란

자필사과문 공개 "다치게할 의도 없었다"

경찰 "피해자 아버지가 신고…수사 착수"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에서 있었던 팬 폭행 논란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프로축구 K리그1의 대표적 라이벌인 수원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가 끝난 후 경기장 밖에서 팬 폭행 사건이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

수원삼성 서포터즈 프렌테트리콜로는 21일 “경기장 외부에서 발생한 FC서울 서포터와의 사건과 관련 당사자 및 양 구단 관계자와 서포터분들에게 사과드린다”며 “이 상황을 멀리서 전해 들어 더욱 안타까우셨을 당사자 가족에게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수원 월드컵경기장 밖에서 찍힌 영상이 논란이 되면서 입장을 밝힌 것이다.

해당 영상에는 수원삼성 팬들이 서울FC 유니폼을 입은 팬 A군을 둘러싼 가운데, 한 남성이 A군을 번쩍 들어 올렸다가 바닥에 던지는 모습이 담겼다. 이 모습을 본 일부 수원삼성 팬들은 응원가를 부르며 두 팔을 벌리고 환호했다. 이후 쓰러졌던 서울FC 팬이 유니폼을 벗고 자리를 뜨면서 상황은 종료됐다.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에서 있었던 팬 폭행 논란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폭행 가해자와 피해자는 모두 고등학생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서포터즈 측은 “해당 인원은 반다원으로 활동 중이었으며 사실 확인 즉시 반다 활동에서 배제했다”며 “단체 차원에서 이번 사건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점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반다’는 프렌테트리콜로의 서포팅 주도와 함께 구호의 제창을 다루는 응원 팀이다.



폭행을 가한 수원 팬과 수원 서포터즈의 자필 사과문. 인스타그램 캡처


가해자 B군과 어머니가 직접 쓴 사과문도 공개했다. B군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불미스런 일이 생긴 것에 대해 피해자분과 그 부모님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B군은 그러나 “폭행이나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경기장 밖에서 응원가를 부르는 와중에 같이 점핑하자고 들어올리다가 그분을 놓쳐 넘어지게 됐다”고 했다.

그는 “바로 그분께 사과드렸고 당일 피해자분 아버님과 영상 통화로 일이 생기게 된 과정을 말씀드리고 정중하게 사죄드린 후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이유를 막론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고 사죄 드린다”고 했다.

B군의 어머니 또한 “피해 학생과 부모님을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릴 예정”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잘 가르치겠다. 죄송하다”고 썼다.

경찰은 피해자 A군의 부모로부터 이번 사건에 대한 신고를 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라는 입장이다. 수원중부경찰서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피의자를 특정할 것이라는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은 폭행으로 팔 통증과 함께 휴대전화 케이스가 부서지는 등의 피해를 당했으며, 가해자 주변의 수원 팬 20∼30명으로부터 FC서울 유니폼을 벗으라는 외침을 계속 들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목격자 등을 토대로 피의자를 특정해 관련 혐의로 처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