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이건 너무하잖아"…손흥민 '깻잎머리' 사진 올린 피파 왜?

2002 브라질 호나우두 '깻잎머리' 합성

"손나우두네"…누리꾼 반응 '폭주'

국제축구연맹(FIFA)이 브라질 축구스타 호나우두를 포함해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한 손흥민의 합성 사진을 공개했다. 트위터 캡처




국제축구연맹(FIFA)이 브라질 축구스타 호나우두를 포함해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한 손흥민의 합성 사진을 공개했다.

23일(현지시간) FIFA월드컵은 트위터를 통해 ‘2002 한일 월드컵’ 20주년을 맞이해 이 같은 사진을 올렸다. 이는 당시 득점왕에 오른 호나우두의 이른바 ‘깻잎머리’에 각국 대표 축구선수들을 합성한 것이다.

FIFA가 올린 사진에는 한국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앞머리만 남긴 채 활짝 웃고 있는 손흥민의 모습이 담겼다. 이외에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 카림 벤제마, 가레스 베일, 크리스티안 풀리시치, 잭 그릴리쉬 등의 합성 사진이 올라왔다. FIFA는 “미안하다. 그래도 조금은 마음에 들길 바란다”고 썼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브라질 축구스타 호나우두와 손흥민을 포함해 리스티아누 호날두, 리오넬 메시, 네이마르, 카림 벤제마, 가레스 베일, 크리스티안 풀리시치, 잭 그릴리쉬 등의 합성 사진도 게재했다. 트위터 캡처


앞서 호나우두는 2002년 월드컵 당시 앞머리 일부만 남기고 나머지 부분을 삭발한 이른바 ‘깻잎머리’, ‘삼각김밥 머리’로 큰 화제를 모았다.

호나우두는 지난 2017년 ESPN브라질과의 인터뷰에서 해당 머리 스타일을 한 이유에 대해 “터키와의 준결승을 앞두고 다리 근육을 다쳤다”면서 “많은 언론이 (나의) 부상에 주목했고 이 관심을 돌리고 싶었다. 그래서 특이한 머리 모양을 하고 등장했다”고 설명했다. 부상 부담을 이겨낸 호나우두는 2002 한일 월드컵에서 8골을 넣으며 득점왕에 올랐고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한편 손흥민과 호나우드를 비롯해 다른 선수들의 합성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이건 좀 너무하다”, “좀 웃기네”, “진짜 손나우두”, “생각보다 잘 어울리는데”, “합성도 너무 자연스럽다” 등 반응을 남겼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