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진짜 실화?…단 9분만에 핸드폰 100% 충전, 중국이 만든다

IT팁스터 "중국 한 공장서 충전기 시험생산 돌입"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가 완전 충전 시간이 10분도 채 안 걸리는 충전기의 시험 생산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중국 유명 IT팁스터(정보유출자) 디지털챗스테이션에 따르면 최근 한 공장에서 최대 240W(24V-10A) 초고속 충전을 지원하는 스마트폰 충전기를 시험 생산 중이다. 해당 공장은 중국 스마트폰 1위 업체 오포(OPPO)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오포는 지난 2월 단 9분 만에 4500mAh 크기의 배터리를 완전 충전할 수 있는 이른바 240W ‘SuperVooc’ 충전 기술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기술은 현재 출시된 스마트폰 충전기 가운데서 가장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갤럭시S22 시리즈에 탑재된 5000mAh 배터리도 완충하는 데 10~15분 가량이 소요되는 수준이다.

홈페이지 캡처


오포는 지난 4월 세계 최초로 150W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게이밍 전용 스마트폰을 상용화하기도 했다. 이 제품은 5분 만에 0%에서 5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중국 업체 가운데 고속충전 기술이 가장 앞선다고 평가를 받는 오포가 240W 충전 기술을 이르면 연내 상용화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다만 오포는 이에 앞서 최대 200W의 출력을 지원하는 충전기를 먼저 내놓을 가능성이 높다.



iQOO 9 Pro. 사진제공=iQOO


중국 비보(Vivo)의 서브 브랜드 iQOO는 차세대 스마트폰 iQOO 10 시리즈에 200W 충전 기술을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샤오미도 지난해 200W 충전 기술을 선보이며 초고속 스마트폰 충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화웨이도 최근 '100W 터보' 고속 충전 기술을 발표한 바 있다. 이 기술은 20분 만에 4500mAh 배터리를 완충할 수 있다. 화웨이는 내달 초 선전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선보일 노바 10(nova 10) 시리즈 중 '노바 10 프로' 모델에 해당 충전 기술을 탑재할 예정이다.

이 같은 중국 업체들의 행보는 두 자리수 충전 출력에 머물고 있는 삼성전자·애플과 대조적이다. 업계에서는 고속 충전이 효율성을 보여준 것은 사실이지만 발열 등 안전 문제에 대한 기술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S22는 25W, S22 플러스와 S22 울트라는 45W를 지원하고 있다. 애플의 경우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아이폰13 시리즈 제품(아이폰 미니 13 제외)은 23W의 충전 속도를 지원한다.

카운터포인트는 "고속 충전 시의 추가 발열은 불가피하다"며 "삼성과 애플이 최근 고속 충전 스펙 경쟁에 있어 중국 업체들과 달리 보수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