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솔라나 지갑 8000개 가량 해킹 당해…피해 규모 68억원 이상

솔라나 블록체인 기술 결함보다는

특정 지갑 소프트웨어 결함에 무게

/사진 제공=솔라나 재단




암호화폐 솔라나를 타깃으로 한 해킹 공격으로 솔라나의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 지갑 8000개 가량에서 70억원에 달하는 자금이 탈취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 시간) 미 경제방송 CNBC 등에 따르면 솔라나 측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날 오전 기준 7767개 지갑이 해킹으로 인한 탈취 피해를 입었으며 이는 최소 520만 달러(약 68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탈취 대상은 지갑 내 솔라나 네이티브 토큰인 솔(SOL)과 스플래쉬(SPL), 스테이블 코인인 USD코인(USDC) 등으로 알려졌다. 블록체인 분석 업체 엘립틱은 탈취 피해를 입은 지갑 갯수를 7936로 추정했다.

솔라나 재단 측은 “(해킹 발생 후) 개발자, 블록체인 엔지니어, 보안 감사자와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해킹으로 피해를 본 지갑들의 주소가 슬로프 모바일 지갑 앱에서 생성되거나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며 “해킹에 대한 정확한 원인은 아직 조사 중이지만 개인 키 정보가 (슬로프) 애플리케이션 모니터링 서비스에 전송되며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솔라나의 프로토콜이나 암호 기법이 손상됐다는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톰 로빈슨 엘립틱 수석 과학자는 “이번 탈취의 원인은 솔라나 블록체인 기술 자체의 결함보다는 특정 지갑 소프트웨어의 결함 때문으로 보인다”며 “자세한 부분은 더 조사가 필요하다”고 짚었다.

앞서 블록체인 감사 전문 업체 오터섹은 이번 해킹으로 슬로프, 팬텀 등 여러 지갑이 피해를 봤다고 분석했다. 팬텀 측은 이에 대해 “해킹으로 피해를 본 팬텀 지갑들은 과거에 슬로프에서 계정을 옮기거나 빼내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서 공격의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솔라나 코인은 가상자산 시가총액 9위 규모의 알트코인으로 저렴한 거래 수수료와 빠른 전송 속도로 급부상했다. 솔라나 지갑 해킹 사건 여파로 현재 솔라나 가격은 전날 대비 2% 빠진 38달러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거래 양은 100% 이상 증가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