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플렉스는 옛말…고물가에 온라인 알뜰 쇼핑족 많아졌다

티몬, 고객 787명 설문조사 결과

2명 중 1명은 온라인 쇼핑 이용↑

65%가 유통기한 임박·리퍼에 관심

티몬이 고객 78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물가 관련 설문조사 결과/사진 제공=티몬




고물가 시대 알뜰 소비 경향이 커지면서 온라인 쇼핑을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열흘간 고객 787명을 대상으로 ‘물가’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95%는 1년 전보다 물가가 ‘많이 올랐다’고 답했다고 5일 밝혔다. 또 2명 중 1명은 온라인 쇼핑을 이용하는 빈도가 늘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94%는 일상생활에서 식·생활용품을 구매할 때 물가 상승이 느껴진다고 말했고, 지난해보다 물가 변화가 크다고 생각하는 항목은 ‘식비’가 85%로 압도적이었다.



치솟는 물가에 ‘플렉스’ 대신 ‘알뜰 소비’하는 경향도 커졌다. 쇼핑할 때 중점적으로 고려하는 요소로 가장 많은 사람들이 가격(36%)을 꼽았다. 또 65%의 응답자는 물가가 오르며 유통기한 임박 제품이나 리퍼, 중고제품에 관심이 많아졌다고 답했다. 이들은 식품·식료품(39%), 생활용품(25%), 가전·디지털제품(14%) 등을 주로 구매했다.

이밖에 티몬에서 운영하는 초가성비 기획관 ‘알뜰쇼핑’의 지난달 매출은 올해 4월과 비교해 8배 증가했다. 그 중 식품 부문이 20배, 가전·디지털 상품군의 매출이 27% 급증했다. 또 ‘티몬 균일가’ 매장은 같은 기간 매출이 8배 증가했고, 매일 오전 10시부터 10분 동안 파격적인 혜택에 상품을 판매하는 ‘10분 어택’ 매출도 3배 이상 올랐다.

전구경 티몬 상품·운영본부장은 “치솟는 물가에 더위와 장마까지 맞물리다 보니 간편하게 ‘알뜰쇼핑’을 할 수 있는 온라인 소비에 몰리는 추세”라며 “앞으로도 ‘짠테크’ 트렌드에 맞춰 상품을 다각화하고, 콘텐츠 강화를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