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고속도로 달리는데 떨어진 개, 발버둥"…동물학대 논란[영상]

짐 칸에 실린 대형견…차선 변경 도중 떨어져

목줄 매달린 채 발버둥…뒷차 경적 듣고 구조

한문철 "반려견 짐 칸에 태우지 마라" 경고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 짐칸에 타고 있던 개가 떨어지는 모습. 유튜브 캡처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 짐칸에 타고 있던 개가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 영상이 공개돼 동물학대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유튜브 '한문철TV'에는 지난달 28일 오후 2시께 중부고속도로에서 개를 태우고 달리는 한 차량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시됐다.

제보자는 문제의 차량의 뒤에서 주행하고 있었다. 해당 차량의 차종은 중형 SUV로 짐칸은 살짝 열려 있었고, 이 안에는 큰 개가 얼굴과 팔을 내민 채 타고 있었다.

고속도로이다 보니 차량의 속도는 빨랐고, 차선을 변경할 때마다 타고 있던 개가 심하게 흔들렸다는 게 제보자의 설명이다. 제보자는 "짐칸이 좁은 건지, 더운 건지 개가 계속 탈출하려는 움직임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A 차량의 위험한 주행에 결국 제보자는 경찰에 신고해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 짐칸에 타고 있던 개가 떨어진 모습. 유튜브 캡처


그러나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사고가 일어났다. 계속 휘청이며 주행하던 A 차량은 2차로로 차선을 변경했고, 이때 갑자기 개가 짐칸에서 떨어진 것이다. 다행히 개는 목줄을 착용하고 있어서 2차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하지만 깜짝 놀란 개는 차량에 대롱대롱 매달려 팔다리를 허우적거리고 있었다.

이에 제보자는 경적을 울려 A 차량에 상황을 알렸고 사고를 막았다.

영상을 접한 이들은 “강력 처벌이 필요하다”, “동물학대가 아니면 뭐냐”, “본인이 똑같이 당해봐야 한다”, “반려견이면 반려견답게 키워야 한다” 등 날 선 비판을 가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제보자가 경적을 울려서 다행이다. 만약 A 차량이 알지 못하고 그대로 갔으면 개는 숨이 막혔을 것"이라며 "목줄이 끊어졌거나 풀렸을 때는 뒤에 오는 차에 개가 치이는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더운 날 또 하나의 가족인 반려동물을 짐칸 등 뒤에 따로 태우지 마라"라며 "짐칸에 짐짝보다 못하게 개를 데리고 다니실 거면 이동하지 말아 달라"고 경고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