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영상]한국당, 패스트트랙 무효 집단삭발…"거대권력 맞선 비폭력 저항"

  • 이태규 기자
  • 2019-05-02 13:34:17
  • 국회·정당·정책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삭발식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해 집단 삭발했다.

이창수(왼쪽부터) 충남도당 위원장, 성일종·김태흠·이장우·윤영석 의원이 2일 국회 본청 앞에서 삭발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김태흠·윤영석·이장우·성일종 의원과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은 2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지난달 30일에는 박대출 의원이 머리를 밀었다. 국회의원의 집단 삭발식은 지난 2013년 11월 정부의 위헌정당 해산심판 청구에 반발한 통합진보당 소속 의원 5명의 집단 삭발 이후 5년 반만이다. 앞서 2010년 이명박 정부의 세종시 계획 수정에 항의한 자유선진당 소속 충청권 의원 5명, 2007년 사학법 재개정을 요구하는 한나라당 의원 3명,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한 데 반발한 민주당 설훈 의원 등의 삭발이 있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삭발식에서 “한국당의 삭발식은 폭주하는 거대 권력의 횡포에 맞서는 비폭력 저항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삭발이 진행되는 10여 분 동안 한국당 당원·지지자 50여명은 애국가를 합창했다.

김 의원은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은 이 정권이 좌파독재의 길로 가겠다는 선언이자, 좌파독재의 고속도로를 만든 것”이라며 “오늘 삭발식은 사생취의(捨生取義·목숨을 버리고 의리를 좇음)의 결기로 문재인 좌파독재를 막는 데 불쏘시개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은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투쟁의 현장에 제 머리카락을 바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