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5기수 당긴 윤석열 파격카드에… 검사 80여명 옷벗나

  • 조권형 기자
  • 2019-06-17 11:07:29
  • 사회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문재인 정부의 두번째 검찰총장으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깜짝 발탁되면서 커다란 규모의 검찰 인사가 예상된다. 현 문무일(18기) 검찰총장보다 다섯 기수 아래여서 그 사이에 있는 기수들은 관례대로라면 옷을 벗기 때문이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지검장이 인사청문회를 통과해 총장으로 임명될 경우 관례에 따라 고검장·지검장 등 주요 보직에 있는 19~22기 약 20명이 퇴직할 것으로 전망된다. 통상 정권에서는 신임 검찰총장이 지명되면 그보다 윗기수 인사들에게 옷을 벗어달라고 요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고검검사 등으로 있는 19~22기 60여명도 퇴직 속도가 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검찰 내 대대적인 세대교체가 이뤄지게 된다. 특히 빈 자리가 대거 생기면서 주요 보직 등으로의 파격 승진도 예상된다. 일단 지난해 검사장으로 승진한 24~25기 일부와 함께 27기까지도 검사장 승진이 대거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한 현재 부장검사인 29기 이하에서도 차장검사로 한 단계 뛰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청와대에서 윤 지검장 카드로 이 같은 승진인사를 함으로써 검찰에 당근책을 제공하려 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윤 지검장이 늦은 사법시험 합격으로 대부분의 선배 기수들보다 나이가 많기 때문에 이러한 관례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최근 청와대 측에서는 윤 지검장보다 높은 기수의 검찰 간부들에게 윤 지검장이 되더라도 검찰을 나가지 않아도 된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권형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