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강인 "처음부터 우리 팀 믿었다"

'금의환향' U-20 대표팀
'제갈량' 정정용 감독 깜짝 헹가래
감사 인사 잊지않은 주장 황태현
"월드컵 끝났지만 더 큰 꿈 시작"
靑 19일 대표팀 초청 만찬 예정

  • 양준호 기자
  • 2019-06-17 15:55:11
  • 스포츠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U-20 월드컵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17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진행된 환영식에서 정정용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연합뉴스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으로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쓴 ‘리틀 태극전사’들이 서울 한복판에서 정정용 감독을 헹가래 쳤다.

17일 폴란드에서 귀국한 U-20 대표팀은 서울시청 앞 광장으로 이동해 대한축구협회가 주최하는 환영식에 참석했다. 1,000여명의 축구 팬들이 모인 가운데 소셜미디어를 통한 팬들의 질문에 재치 있는 답변을 쏟아낸 선수들은 행사 도중 깜짝 헹가래로 정 감독에게 하늘을 나는 기분을 선물했다. 그동안 아쉬웠던 부분에 대한 질문에 정 감독이 “지난해 아시아챔피언십에 이어 이번에도 준우승을 해서 헹가래를 못 했다”고 말하자 선수들은 자리를 박차고 헹가래 대형을 갖췄다. 처음에는 손사래 치던 정 감독은 이내 행복한 미소로 깜짝 선물을 즐겼다.

2골 4도움으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골든볼(MVP)을 수상한 이강인(발렌시아)은 ‘동료 형들 중 누구를 친누나에게 소개해주고 싶으냐’는 질문을 받기도 했다. 이강인은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주고 싶지 않다”고 말해 웃음을 이끈 뒤 “꼭 소개해줘야 한다면 (전)세진이형이나 (엄)원상이형”이라고 답했다.

이강인은 행사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매일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죽음의 조’에 속해 16강조차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이강인은 “우리는 처음부터 팀을 믿었다”고 했다. 그는 “믿음을 가지고 뛴 덕분에 좋은 성적이 가능했던 것 같다”며 “정말 많은 분이 와주셔서 감사하다. 더 열심히 해서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일각에서 경기력에 대한 비난을 제기해 마음고생했던 미드필더 김정민(리퍼링)은 “(팬들이 환영해주셔서) 그래도 좋은 것 같다. 조금은 마음이 편해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선수들 모두가 걱정해주고 긍정적인 얘기를 해줬다.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고 공을 다룰 때도 더 자신감을 가져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주장 황태현(안산)은 “밤잠 못 자면서 마사지해주고 분석해준 지원스태프에게 감사드린다. 월드컵은 마쳤지만 여기가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더 큰 꿈을 위해 뛰겠다”고 했다. ‘제갈용’이라는 별명이 생긴 정 감독은 “준우승은 국민과 함께해낸 것”이라며 앞으로 계획에 대해서는 “‘만들어가는 선수들’을 지도하는 게 사명감을 따져도 제게 맞는 것 같다. 기회가 되면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지만 좀 더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하면서 선수단의 노고를 치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대표팀이 우크라이나에 패한 뒤 SNS에 글을 올려 “멋지게 놀고 나온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며 격려한 바 있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