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고진영 메이저 2승, 세계 1위도 복귀

에비앙 챔피언십 4타 차 열세 뒤집고 역전승

  • 양준호 기자
  • 2019-07-29 09:04:41
  • 스포츠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우승 뒤 만세 세리머니를 펼치는 고진영. /에비앙레뱅=AFP연합뉴스

고진영(24)이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세계랭킹 1위에 복귀했다.

고진영은 29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고진영은 공동 2위인 김효주(24)와 펑산산(중국), 제니퍼 컵초(미국)를 2타 차로 따돌리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5승을 달성했다.

4월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고진영은 올해 메이저대회에서만 두 차례 우승했다. 3월 파운더스컵까지 더해 시즌 3승 고지에 가장 먼저 오른 선수가 됐다.

고진영은 우승상금 61만5,000달러(약 7억2,000만원)를 받아 시즌 상금 198만3,822달러를 기록, 상금 1위가 됐고 세계랭킹에서도 1위에 오르게 됐다.

선두 김효주를 1타 차로 쫓고 있던 고진영은 김효주가 14번홀(파3)에서 트리플 보기를 범하면서 2타 차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1타 차로 쫓긴 고진영은 17번홀(파4)에서 4m 버디로 2타 차로 달아나며 우승을 예약했다. 고진영은 2015년 박인비 이후 4년 만에 한 시즌 메이저 2승 달성 기록을 작성했다. 4타를 잃은 박성현은 10언더파 공동 6위, 박인비는 9언더파 공동 8위로 마감했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