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추미애 “개개 검사들, '검찰개혁' 알 깨고 나와달라”…취임식서 주문

  • 조권형 기자
  • 2020-01-03 10:29:30
  • 사회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추미애 신임 법무부 장관이 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추미애 신임 법무장관이 검찰개혁이 이뤄지기 위해선 검찰 안팎이 공조해야 한다며 개별 검사들에게 ‘알을 깨고 나오라’는 취지의 주문을 내놨다.

추 신임 법무장관은 3일 정부과천청사 지하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검찰개혁은 그 어려움만큼이나 외부의 힘만으로는 이룰 수 없을 것”이라며 “이제는 검찰 안에서도 변화와 개혁을 향한 목소리가 나와야 한다”고 했다. 이어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를 위해서는 검찰의 안과 밖에서 개혁을 향한 결단과 호응이 병행되는 ‘줄탁동시’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줄탁동시란 알속의 병아리가 껍질을 깨뜨리고 나오기 위해 어미 닭은 밖에서, 병아리는 안에서 쪼는 것을 의미한다.

추 장관은 줄탁동시에 대해 다시 한번 부연했다. 그는 “밖에서 알을 깨려는 것은 국민”이라며 “안에서 알껍질을 깨고 나오려는 사람은 누구인가, 검찰 조직이 아니라 개개의 검사들이고 법무부 조직이 아니라 개개의 법무가족이다”라고 말했다. 이는 기존에 배포한 취임사는 없던 이야기로 추 장관이 개별 검사들에게 개혁에 호응해줄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추 장관은 다시 기존 취임사로 돌아와 “저부터 성공적인 검찰개혁을 위해 소통하고 경청하겠다”며 “검찰을 개혁의 대상으로만 치부하지 않고 개혁의 동반자로 삼아 국민이 바라는 성공하는 검찰개혁, 이뤄가겠다”고 말했다.
/조권형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