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고(故) 이희호 여사 장례, 현충원 추모식 결정

김홍걸 "어머니와 과거에 사회활동 뜻 같이한 분들 참여"

  • 방진혁 기자
  • 2019-06-13 11:39:34
  • 정치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조화가 놓여 있다./연합뉴스

고(故) 이희호 여사에 대한 장례 절차가 13일 사회장 추모식으로 결정됐다. 김한정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은 13일 오전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이희호 여사의 생애와 대한민국의 민주, 여권신장에 기여에 대한 국민적 평가가 추모에 나타났다”면서 “이러한 취지에 따라 내일(14일) 오전 9시 반 국립현충원에서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총리, 국회의장, 각 정당 대표 및 사회단체 대표와 추모를 원하는 국민이 참여하는 사회장 추모식으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공동집행위원장은 “내일(14일) 아침 7시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드리고 운구행렬 사절을 붙여서 국립 현충원에 9시 반에 도착하게 된다”며 “장례공동위원장인 이낙연 총리가 조사를 하고 상임고문인 국회의장, 고문인 5개 정당 대표가 추도사를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여성단체 대표로서는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이, 사회단체 대표에는 김상근 KBS 이사장이 추도를 맡아주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고인의 삼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는 사회장으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이번 장례 절차는 과거에 어머니와 함께 인권 여성운동, 민주화운동 등 여러 가지 사회활동에 뜻을 같이 하신 많은 분들이 참여한다”며 “특정 단체가 주도하는 행사가 아니라 많은 국민들이 참여해서 만들어진 행사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대표는 “북한 측에서 조의문, 조화가 온 건 여러 가지 정치 정치·외교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있어서 그런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김여정 부부장을 통해 좋은 내용의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준 것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