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카풀 반대' 분신 택시기사 추모...국회 앞 천막농성 시작

  • 서종갑 기자
  • 2018-12-12 14:10:58
  • 사회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지난 10일 ‘카카오 카풀’에 반대하며 분신해 사망한 택시기사 최모 씨의 분향소가 12일 국회 앞에 설치돼 있다./서종갑기자

‘카풀’(차량공유) 서비스 시행을 반대하며 분신해 사망한 택시기사 최모(57)씨의 추모 분향소가 국회 앞에 차려졌다. 택시 업계 종사자들은 무기한 천막 농성에 들어갔다.

택시 업계는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3번 출구 인근에서 분신한 최씨 추모식을 열고 “우리 택시 4개 단체는 정부와 카카오의 유착관계를 깨고 카풀을 저지하겠다”며 “귀중한 생명을 불살라 카카오 자가용 불법영업에 항거한 최모 열사를 추모하기 위해 무기한 철야 천막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택시 4개 단체는 카풀 서비스 도입이 정부의 재벌 친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강신표 전국택시노조연맹 위원장은 “민주당 TF는 힘이 없어 시간 끌기 전략만 펼친다”며 “(정부 역시) 어떤 택시 정책과 카풀 정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정부 여당을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친노동 정책은 후퇴했고 재벌친화정책으로 돌아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현재 카풀 업체가 영업을 개시하는 데는 정부 측 지원이 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강 위원장은 “(카풀 업체는) 전국 자동차 운임을 마음대로 책정하고 운영한다”며 “정부 비호 없이 이 같은 일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택시기사도) 인간답게 살 수 있는, 밥 그릇 줄 수 있는 정부가 되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택시 단체들은 오는 20일 국회 앞에서 10만명 규모의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다.
/서종갑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