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에버랜드, '판다'월드 개관 1,000일 맞아 이벤트 진행

  • 윤종열 기자
  • 2019-01-15 14:03:21
  • 전국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기도 용인의 에버랜드 판다월드가 15일 개관 1,000일을 맞았다. 판다가 사육사들이 선물해준 새하얀 눈밭에서 신나게 뛰어 놀고 있다. /사진제공=에버랜드

국내에서 유일하게 희귀동물 판다를 만날 수 있는 에버랜드 판다월드가 15일 개관 1,000일 맞았다.

지난 2016년 4월 21일 문을 연 판다월드에는 중국에서 온 판다 커플 아이바오(암컷, 2013년생 만5세)와 러바오(수컷, 2012년생 만6세)가 생활하고 있다.

에버랜드는 지금까지 하루 평균 7,000명씩, 누적으로 약 700만 명의 방문객이 판다월드를 다녀갈 만큼 최고 인기 시설로 자리 매김했다고 전했다.

지난 1,000일간 전문 사육사들의 보살핌 속에 건강하게 생활해 온 판다 암컷 아이바오의 몸무게는 86㎏에서 118㎏으로 32kg, 러바오는 94㎏에서 123㎏로 29kg 늘어나는 등 어른으로 성장했다.

판다 한 마리가 먹은 대나무는 약 10톤, 반면 대변의 양도 9톤에 달해 실제 먹은 양의 10% 정도만 체내에 흡수했으며, 판다들의 대변은 소화되지 않은 대나무가 대부분 그대로 배출돼 대나무 냄새만 난다.

수면 시간은 개체당 평균 1만2,000시간으로 1,000일 중 절반인 500일을 잔 셈이다. 판다들이 대나무, 당근 등 먹이를 집거나 나무 오르는 습성을 자세히 관찰한 결과 아이바오는 왼손, 러바오는 오른손잡이로 밝혀졌다.

에버랜드는 판다월드 개관 1,000일을 맞아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 한다.

판다들과 함께 한 스토리와 성장기를 담은 기념 영상을 제작해 이날 유튜브, 페이스북 등 SNS에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아이바오와 러바오 이름의 유례, 판다 두 마리의 구별법, 재미난 습성, 버릇 등 판다의 생소한 정보 등이 담겨 있다.

에버랜드는 공식 페이스북 영상에 축하 댓글을 단 회원 중 10명을 선정해 에버랜드 이용권(인당 2매)을 선물한다.

또 판다월드 내에서도 여러 행사를 진행한다. 에버랜드는 공항 입국, 개장식, 생일잔치, 건강검진 등 그간 주요 장면들을 모아 오는 27일까지 특별 사진전을 연다.

사진전에서는 판다들이 우리나라에 적응하고 성장해 온 엉뚱하지만 귀여운 모습들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에버랜드는 판다들이 가장 좋아하는 눈(雪)을 제설하고 사육사들이 만든 실제 판다 크기의 대형 눈사람, 눈 터널 등에서 노는 판다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사육사가 생생한 판다 정보와 생태를 고객들에게 설명해 주는 ‘애니멀 톡’도 매일 2회 이상 진행한다.

강철원 에버랜드 사육사는 “더욱 신선한 대나무와 영양식을 제공하고 적절한 운동을 유도해 판다들의 근력을 키우는 등 2세 준비 가능성을 열어 두고 건강관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