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는 ‘프랑스판 9·11’?…화재 원인 놓고 음모론 난무

각종 음모론 사이트 “고의로 낸 화재” 주장
심지어 가짜뉴스 대처 유튜브 채널도 가짜뉴스 양산

  • 신현주 기자
  • 2019-04-17 09:25:14
  • 정치·사회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프랑스. 노트르담대성당. 노트르담화재. 노트르담. 마크롱. 화재.

/연합뉴스

전 세계를 충격에 빠트린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의 원인을 두고 인터넷에 근거 없는 ‘가짜뉴스’가 떠돌아다니고 있다.

CNN은 16일(현지시간) ‘노트르담 음모론으로 넘쳐나는 인터넷’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극우성향 음모론 사이트를 비롯해 여러 메시지 게시판, 유튜브 채널 등에 정체불명의 음모론과 가짜뉴스가 돌아다니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화재 원인 조사에 착수한 파리 검찰은 “지금까지 방화로 볼 만한 정황을 발견하지 못했으며 실화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에 대다수 언론도 “불이 첨탑 개보수 과정에서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지만 소셜미디어에서는 지속해서 음모론이 확산하고 있다.

가장 널리 퍼진 음모론은 극우성향 음모론 사이트로 알려진 ‘인포워스(InfoWars)’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포워스는 극우파 음모론자 알렉스 존스의 포스팅으로 유명세를 탔으며 음모론이 심해지자 페이스북 등은 인포워스 계정을 삭제한 바 있다. 인포워스는 “노트르담 화재는 분명히 누군가 고의로 불을 지른 방화”라고 주장하고 있다.

CNN 행세를 하는 트위터 가짜 계정도 만들어졌다. 해당 계정은 “노트르담 화재는 테러리즘에 의해 초래된 것”이라는 글을 게재했으며 이에 CNN이 항의하자 트위터 측은 해당 계정을 삭제했다. ‘4챈(4chan)’이란 인터넷 메시지 게시판에도 비슷한 음모론이 나붙었다. 아울러 CNN은 “가톨릭 교회에 신성모독 등 별 관련 없는 과거 기사를 갖다 붙여놓고 노트르담 화재가 고의적 행위라는 가설을 만든 가짜뉴스도 횡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가짜뉴스에 대처하기 위해 만든 유튜브 채널이 되려 가짜뉴스를 양산하고 있다는 사실도 발견됐다. 해당 채널에선 노트르담 화재와 9·11테러를 연관시키는 내용을 짜깁기한 흔적이 발견됐으며 유튜브 측은 “알고리즘 상 오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방송에서도 근거 없는 억측이 난무하면서 진행자가 이를 저지하는 사례도 나왔다. 폭스뉴스는 앵커 셰퍼드 스미스가 파리 근교 뇌이쉬르센 시장이자 미디어 비평가인 필리페 카르센티를 전화연결 했는데 카르센티가 아무런 근거 없이 “이번 사태는 9·11과 같다. 프랑스판 9·11”이라고 거듭 주장하자 스미스는 “화재 원인에 대한 아무런 정보가 없는 주장”이라며 중간에 연결을 끊어버렸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5년 이내로 노트르담 대성당을 재건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과거 많은 마을과 항구, 교회가 화염에 휩싸였지만 그때마다 매번 재건했다”면서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역시 프랑스의 역사가 절대 멈추지 않으며 늘 극복해야 할 시련을 맞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