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전문] 얼굴 내민 안인득 횡설수설..."억울하지만 질타받겠다, 불이익 당해"

안씨, 신상공개 결정 후 다친 손 치료하러 병원행

  • 강신우 기자
  • 2019-04-19 15:42:25
  • 사회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진주, 안인득, 방화, 살인

고개 숙인 안인득 / 연합뉴스

자신이 살던 집에 불을 지르고 탈출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흉기를 무차별적으로 휘둘러 5명을 숨지게 한 경남 진주 방화·살인 사건 피의자 안인득(42)의 신상이 19일 오후 공개됐다.

안 씨는 이날 오후 진주시내 한 병원에서 다친 손을 치료받기 위해 진주경찰서를 나섰다. 안 씨는 범행 당시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두르다 자신의 손까지 크게 다친 상태였다. 병원 치료는 지난 18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전날 경남지방경찰청 신상공개심의위원회가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하면서 안 씨가 진주경찰서를 빠져나가는 동안 마스크나 모자 없는 그의 얼굴이 언론에 고스란히 노출됐다.

취재진 질문이 쏟아지자 안 씨는 무덤덤한 표정에 차분한 어조로 또박또박 답을 이어갔다. 다음은 이날 얼굴 공개 당시 안 씨의 발언 전문이다.

[전문] 얼굴 내민 안인득 횡설수설...'억울하지만 질타받겠다, 불이익 당해'
언론에 공개된 안인득 / 연합뉴스

[전문] 얼굴 내민 안인득 횡설수설...'억울하지만 질타받겠다, 불이익 당해'
경찰서 나오는 안인득 / 연합뉴스

기자 = 피해자와 유족에게 하고싶은 말 없습니까?

안인득 = 아이고 죄송합니다, 죄송한 말씀 드리고, 저도 마 하소연을 했었고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해왔습니다. 그리고 하루가 멀다하고 불이익을 당해 오고 이러다보면 화가 날대로 나고 그래도 하소연을 하고 경찰 아저씨한테 오면 경찰서든 뭐든 국가기관이든 간에 하소연을 해도 제대로 도움을 받지도 못하는 그런 상황들이 점점 많아져가고 있었습니다. 진주시 비리와 부정부패 심각합니다 고마. 하루가 멀다하고 불이익 당하는 사람들 어느정도나 많아져가고 있었는지 그거 좀 조사 좀 해주십시오. 아파트 내가 사는데 주공3차 아파트, 완전히 X친 정신 나간 것들 마, 수두룩하다고...

기자 = 특정인을 상대로 범행을 저지르셨나요?

안인득 = 그런 건 아닙니다, 그런 건 아닙니다.

기자 = 아직도 본인이 조금 억울하다 생각하십니까?

안인득 = 억울한 점도 있고 제가 잘못한 걸로는 당연히 고마 법 처벌과 사회의 질타, 처벌 받겠습니다.

기자 = 범행 동기가 뭡니까? 범행 언제부터 준비했어요?

안인득 = 준비가 아니라 고마 점점 불이익을 당하다보면 화가 날 대로 나고...

기자 = 왜 여자하고 노인만 살해했어요?

안인득 = ……

[전문] 얼굴 내민 안인득 횡설수설...'억울하지만 질타받겠다, 불이익 당해'
진주 아파트 방화범의 손 / 연합뉴스

유치장을 나와 경찰서를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안 씨는 슬리퍼가 벗겨져 다시 신기도 했다. 경찰서 주변에는 구경 온 시민 10여 명이 이 모습을 지켜봤고 한 시민은 안 씨를 향해 “미친X아”라고 고함치기도 했다.

한편 그가 앓고 있는 조현병은 치료감호소에서 장기간 정밀진단을 거쳐야 하므로 정신병력과 관련한 검사나 면담 등은 경찰 조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될 때까지 없을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안 씨는 유치장 독방에서 특별한 문제를 일으키지 않고 조용히 지내고 있다”며 “수사에 진척이 있으면 다시 안 씨를 대상으로 조사를 재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