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스리랑카 테러’ 사망자 228명으로 늘어…450명 부상

용의자 13명 체포

  • 김창영 기자
  • 2019-04-22 08:34:39
  • 정치·사회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21일(현지시간) 폭발이 발생한 스리랑카 콜롬보의 한 성당 내부 모습 /콜롬보=AP연합뉴스

스리랑카 연쇄 폭발에 따른 사망자 수가 228명으로 늘었다고 신화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라닐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이날 수도 콜롬보 등 8곳에서 연쇄적으로 일어난 폭발로 228명이 숨지고 45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또한 용의자 13명을 체포했으며, 이들은 모두 스리랑카인이라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체포된 용의자 가운데 10명을 범죄수사부에 넘겼다고 전했다.

루완 위제와르데나 국방장관은 이번 연쇄 폭발을 종교적 극단주의자들이 저지른 테러 공격으로 규정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콜롬보에 있는 성 안토니오 성당을 시작으로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주요 호텔 3곳에서 거의 동시에 폭발이 일어났다.

비슷한 시각 콜롬보 북쪽 네곰보의 가톨릭교회 한 곳과 동부 해안 바티칼로아의 기독교 교회에서도 폭발이 발생하는 등 모두 8곳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AFP통신은 이 가운데 2곳은 자살폭탄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