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서울포럼]“톱다운' 방식 지원이 창의력 망쳐…‘선택과 집중’해야”

■세션1 패널토론
R&D투자 10년새 두 배 늘었지만
학술지 논문 게재 등 성과 제자리
사사건건 간섭 말고 자율에 맡겨야

  • 박홍용 기자
  • 2019-05-16 14:44:31
  • 바이오&ICT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마이크로바이옴, 기초과학, 패널토론, 서울포럼 2019, 지놈앤컴퍼니, 아이디어, 톱다운, 정부

16일 본지 주최로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서울포럼 2019’의 첫번째 세션 ‘기초과학, 연구환경과 정책의 조화’에서 염한웅(오른쪽 세번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이 토론을 주재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정부가 톱다운 방식으로 일일이 연구에 개입하는 것이 연구자들의 창의성을 떨어뜨리고 있습니다. 지난 2009년보다 연구개발(R&D) 투자금액이 두 배나 늘었지만 글로벌 학술지 논문 게재 편수는 거의 변동이 없는 게 단적인 사례입니다.”

16일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열린 ‘서울포럼 2019’ 첫번째 세션 ‘기초과학, 연구환경과 정책의 조화’의 패널 토론에 참석한 정진호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총괄부원장은 “우리나라는 투자 증가가 성과로 이어지지 않는 가장 대표적인 사례”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정 부원장은 “국내 R&D 비용이 20조원이 됐지만 성과는 상당히 정체돼 있는 상황”이라며 “세계적인 학술지 ‘셀(Cell)’에 한국인 과학자가 게재하는 논문의 숫자는 연간 2~3편 수준으로 지난 10년간 거의 변동이 없는 상태”라고 안타까워했다.

이날 토론에 참석한 학계 관계자들은 정부가 ‘선택과 집중’을 통해 기초과학 연구자들이 자유롭게 연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로버트 H 싱어 하워드휴스의학연구소(HHMI) 자넬리아캠퍼스 선임연구원은 “40년간 젊은 과학자들을 양성하면 느낀 것은 과학자들이 자신의 아이디어로 연구할 때 에너지가 솟구친다는 것”이라며 “톱다운으로 하는 방식보다는 자율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과학자들을 지원하는 게 더 성과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은 “기초연구 분야에서 많은 논문이 나오고 있지만 혁신경제를 선도할 만한 창의적인 연구는 굉장히 드문 실정”이라며 “창의적인 인재와 성과를 평가할 수 있는 시스템이 아직은 부족한 것 같다”고 진단했다. 박한수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 겸 지놈앤컴퍼니 대표는 “중요한 점은 융합적인 연구를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정부의 관심과 산업계, 해외와의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이 전제가 된다면 충분히 기초과학 분야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