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故 이희호 여사, DJ 옆에 잠들다..정계 인사 추모행렬

■이희호 여사 사회장 엄수
김정은 北 국무위원장 조문
"남북 관계 소중한 밑거름"
이낙연 "이 시대 위대한 인물"
문희상 "여성운동의 씨앗.."

  • 방진혁 기자
  • 2019-06-14 11:35:00
  • 정치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이희호, 김정은, 이낙연, 문희상, 이해찬, 황교안, 손학규, 정동영, 이정미, 김대중, 현충원, 추모식, 사회장, 문희상

故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엄수된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고인의 차남 김홍업 전 의원, 3남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이사장을 비롯해 유족이 헌화 및 분향하고 있다./오승현 기자

고(故)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14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렸다. 현충원 만남의 집 뒤 편에 위치한 현충관에서 오전 9시 30분께 열린 추모식에는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문희상 국회의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이 추도사를 낭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전(弔電)도 대독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우리는 이 시대의 위대한 인물을 잃었다”고 애도했다. 이 국무총리는 “여사님은 유언에서도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 평화통일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씀하셨다”며 “우리는 여사님께서 꿈꾸셨던 국민의 행복과 평화통일을 위해 쉬지 않고 전진하고, 영호남 상생을 포함한 국민 통합을 위해 꾸준히 나아가겠다”고 했다. 또 “고난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해쳐 오신 여사님 생애를 두고두고 기억하며 우리 스스로를 돌아보겠다”고도 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희호 여사는 대한민국의 여성 운동의 씨앗인 동시에 뿌리였다”며 “또한 한평생 민주주의 운동가”라고 추도했다. 문 의장은 “불모지같은 이 땅에서 제1세대 여성운동가로 활동했고, 여성 인권을 존중하고 높이는 데 평생을 썼다”며 “대선에서 만약 남편이 대통령이 돼서 독재하면 제가 앞장서서 타도하겠다는 다짐은 민주주의 향한 강한 확신과 신념의 상징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여사의 강인함과 인내는 우리 모두에게 큰 감동을 줬다”고 했다.

故 이희호 여사, DJ 옆에 잠들다..정계 인사 추모행렬
故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엄수된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추모객들이 고인의 약력을 듣고 있다./오승현 기자

각 정당 대표들의 추도사도 이어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영원한 동행을 해온 동지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영면하길 바란다”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일평생 오롯이 민주주의와 인권 수호의 길을 걸었던 이희호 여사의 영전에 깊이 머리 숙여 애도한다”고 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 여사가 쓴 역사는 대한민국에 영원히 빛날 것”이라고 했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 땅에 최초로 민주정부의 문을 열 수 있었던 원천은 당시에는 특수했고 지금은 보편적 가치가 된 그 굳센 신념과 인간에 대한 사랑의 힘이었다”며 이희호 여사를 추모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생애 마지막 순간까지 한반도 평화의 초석을 다지는 길을 멈추지 않았다”며 고인을 애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조전이 대독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김덕룡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대독을 통해 “리희호 려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 통일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 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남북 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해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추모영상과 유가족들의 헌화 및 분향 등으로 이날 한 시간 가량 진행된 추모식이 끝나자 유족들은 고인의 안장식을 위해 김 전 대통령의 묘역으로 이동했다. 안장식에는 유족 및 장례위원 등 100명 가량이 참석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