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복면가왕’ 모자장수는 타일러, 국적까지 속인 역대급 반전에 ‘깜짝’

  • 전종선 기자
  • 2016-12-11 19:22:03
  • TV·방송
‘복면가왕’ 모자장수는 타일러, 국적까지 속인 역대급 반전에 ‘깜짝’

‘복면가왕’ 모자장수의 정체는 방송인 타일러였다.

1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 세 번째 무대로 모자장수와 달리는 토끼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두 사람은 십센치의 ‘사랑은 은하수 다방에서’로 무대에 올랐다.

모자장수는 성별을 알기 힘든 중성적인 목소리로 연예인 판정단을 혼란시켰다.

투표 결과는 토끼가 모자장수를 물리치고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모자장수는 존박의 ‘아임 유어 맨’을 부르며 복면을 벗었고 그 정체는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였다.

판정단은 성별도 모자라 국적까지 속았다는 사실에 경악할 수밖에 없었다.

타일러는 “방송에서 지적인 모습만 보여서 사람들이 저를 딱딱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리게 됐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캡처]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