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등산점퍼에 털장갑···바이든 취임식 '씬스틸러' 샌더스

명품 정장 속 '나홀로 점퍼' 패션으로 SNS 화제몰이…합성 사진 폭주

샌더스 "패션보다 추위 고려한 것" 인터뷰…"충격적" 반응 엇갈리기도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 국회의사당 야외석에 앉아 있다./연합뉴스=AFP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모자 달린 등산용 점퍼에 알록달록한 털장갑을 끼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 참석해 화제가 됐다.

20일(현지시간) 열린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취임식에서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독특한 '행색'이 화제가 됐다. 각계 고위급 인사들이 명품 정장을 차려입고 총출동하는 자리에 거물 정치인이자 두 차례나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이기도 했던 샌더스 의원이 이같이 '실용적'인 차림으로 등장했기 때문이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 국회의사당 야외석에 앉아 있다./연합뉴스=AFP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을 포함한 남성 참석자 대부분이 정장에 코트, 넥타이 차림에 손에는 딱 붙는 가죽 장갑을 꼈지만 샌더스 의원은 이와 정반대 패션을 선보였다. 그는 옅은 베이지색 점퍼를 턱밑까지 여며 입어 넥타이는 보이지 않았고, 목 뒤에는 모자도 달려 있었다. 이 점퍼 소매에는 '고어텍스'라고 적혀있는데, 이는 등산복에 주로 쓰이는 방수 기능성 옷감이다. 여기에다 알록달록한 줄무늬 털장갑이 이날 샌더스 의원의 패션을 완성했다. 손으로 뜬 듯한 헐렁한 이 장갑은 샌더스 의원이 다른 참석자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할 때마다 취재진의 카메라를 사로잡았다.

샌더스 의원에게 어떤 의도가 있었던 것일까. 그는 취임식 후 CBS 뉴스에 출연해 "(지역구인) 버몬트에서는 따뜻하게 입는다. 우리는 추위가 어떤 건지 알고 있다"며 웃음 섞인 설명을 내놨다. 그러면서 "우리는 멋진 패션에 대해 그다지 고려하지 않는다"면서 "이게 오늘 내가 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80세인 그는 미 정치권에서 '진보의 아이콘'으로 통한다. 지난해 대선 경선에서 물러나면서 바이든을 지원했다. 한때 노동장관 입각설도 돌았지만 의회에 잔류한 상황이다.



트위터 등 SNS에서 샌더스 패션과 관련해 '밈'이 만들어지며 화제다./연합뉴스


샌더스 패션은 즉각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특히 그가 다소 웅크린 듯한 자세로 취임식장 의자에 홀로 앉아있는 장면이 온라인 합성 사진인 '밈'(meme)으로 탄생해 회자됐다. 이들 밈은 한적한 공원에서 비둘기와 함께, 또는 지하철 좌석에, 핫도그 트럭 옆에 샌더스 의원이 홀로 앉아있는 것처럼 합성한 사진으로, "패션 아이콘, 버니 샌더스", "누가 버니에게 따뜻한 좌석 좀…"이라는 댓글이 줄줄이 붙었다. 취임식에 적절한 차림새였는지를 놓고 "방한을 최우선으로 생각한 것이라 비난해선 안된다"는 의견과 "충격적이다"는 반응으로 엇갈리기도 했다.

정치적 풍자도 잇따랐다. 길거리에서 샌더스가 홀로 '의료 개혁' 문구가 적힌 좌판에 앉아 있는 합성 사진 등이다. '뜻밖의 화제몰이'에 성공하자 샌더스 지지자 공식 계정인 '피플 포 버니'에서는 '밈 경연 대회'를 개최 중이다.

트위터에서 '버니 샌더스 패션 따라입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연합뉴스


샌더스가 입은 옷의 브랜드를 찾아내자는 시도도 속출했다. 그가 이날 끼고 나온 털장갑의 정체는 2년 전 한 지지자로부터 받은 손뜨개 장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지지자는 버톤트 지역 교사인 젠 엘리스로, 스웨터 털실을 풀어 장갑을 떴으며, "그가 이날 장갑을 끼고 나와 너무나 영광"이라고 말했다고 NBC 방송은 전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샌더스, #바이든, #취임식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