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교도소도 이렇게 안 줄 듯"…예비군 '부실' 급식에 부글

부대 측 "자율 배식…관심 기울일 것"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예비군 훈련이 약 2년 만에 재개된 가운데 한 훈련장에서 부실한 식사를 제공했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페이스북 캡처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예비군 훈련이 약 2년 만에 재개된 가운데 한 훈련장에서 부실한 식사를 제공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3일 온라인 상에는 경북 칠곡의 한 동원예비군 훈련장에서 예비군에게 제공된 점심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을 보면 식판에 쌀밥과 정체를 알기 어려운 국, 단호박 샐러드, 김치와 오이무침 등이 담겨있다. 보통 급식에서 나오는 육류나 생선류 등은 찾아볼 수 없다.



작성자 A씨는 "모든 반찬 다 받은 거고 여기에 파인애플 주스가 추가됐다"고 적었다.

해당 글에는 “단백질은 어디 갔나”, “이걸 먹으라고 준 건지”, “교도소도 이렇게 안 주겠다”, “군인들에게 신경 좀 써줘라” 등 의견이 이어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해당 점심을 제공한 부대 측은 MBC에 “예비군들은 자율 배식을 통해 현역 병사와 같은 메뉴로 식사했다”며 “질 좋은 급식을 제공하기 위해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한편 부대에 입소하는 동원 예비군의 하루 식비는 현역 병사와 같은 1만 1000원 수준으로, 한 끼 당 3600원 꼴이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