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이철우 “문재인 정부 오래 못 가고 망해” 발언에 “제 정신 아닌 듯 부끄럽다” 네티즌

  • 박재영 기자
  • 2017-06-20 09:41:24
  • 사회일반
이철우 “문재인 정부 오래 못 가고 망해” 발언에 “제 정신 아닌 듯 부끄럽다” 네티즌
이철우 “문재인 정부 오래 못 가고 망해” 발언에 “제 정신 아닌 듯 부끄럽다” 네티즌

이철우 의원과 박맹우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을 한 사실이 밝혀졌다.

최고위원 후보자인 이철우 의원의 경우 문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시사 발언을 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철우 의원은 제주퍼시픽호텔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다음 대통령 선거는, 대통령 선거까지 지금 안 갈 것 같다”며 “(문재인 정부가) 오래 못 갈 것 같다. 반드시 찾아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문재인 정부 하는 걸 보면 정말 기가 막힌다”며 “나라를 망하게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다른 최고위원 후보자인 박맹우 의원도 “문재인 정부는 전지전능한 정부라 할 수 있다. 모든 정책이 좌편향 되고 있고 끝도 없는 포퓰리즘이 펼쳐지고 있다”며 “지금 뭐가 필요하나, 브레이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에 네티즌들은 “제 정신이 아닌 것 같다” “뽑은 사람들 반성해라” “막말하는 게 품격인 것 같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다” “당신이 오래 못 갈 것 같다” “다음 총선에서 보자” 등의 반응을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