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부산 원룸’서 남녀 숨진 채 발견 “헤어지자니까 죽인 거 아냐?” “동반자살인가?” 커지는 의심

  • 박재영 기자
  • 2017-11-21 10:08:53
  • 사회일반
한 원룸서 남녀가 숨진 채 발견됐다.

20일 오후 6시 25분께 부산 수영구에 있는 한 원룸에서 A(37)씨와 B(22·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경찰관이 발견했으며 원룸에 외부 침입 흔적은 없었다.

원룸서 A 씨는 출입문에 목을 매 숨져 있었고, 시신 검안 결과 B씨의 목에는 누군가에 의해 목이 졸린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19일 오후부터 딸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B씨 아버지의 신고를 받고 B씨의 휴대전화 기지국 위치를 조회하는 등 수사를 벌여 A씨의 원룸에 찾아갔다고 전했다.

이 잠긴 채 인기척이 없어 경찰관이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가 보니 두 사람은 이미 사망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헤어지자니까 죽인 거 아냐?” “나이 차이가 엄청 난다” “동반자살인가?” “소름 끼친다” “에효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재영기자 pjy0028@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