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집사부일체’ 이덕화 “40년간 파로호 못가..부친 故이예춘 생각 때문”

  • 김주원 기자
  • 2018-07-29 19:42:14
  • TV·방송
배우 이덕화가 40년간 파로호에 가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집사부일체’ 이덕화 “40년간 파로호 못가..부친 故이예춘 생각 때문”

2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는 새 사부로 이덕화가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덕화는 낚시 얘기를 하다 고인이 된 아버지의 이야기를 전했다. 이덕화의 부친은 영화배우였던 故 이예춘이다.

이덕화는 “아버지의 몸이 안 좋아 파로호에서 요양을 했다”며 “내가 가계를 일으키기 위해 일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이덕화는 그러나 당시 교통사고로 3년간 입원 생활을 하는 등 고초를 겪었다.

이덕화는 “아버지의 병실 바로 옆 병실에서 있었다”며 “내 교통사고로 아버지 가시는 길을 앞당긴 거 같아 늘 죄스러웠다”고 말했다.

/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