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죽어도 좋아’ 강지환X백진희, 앙숙 케미 폭발 첫 만남 현장

  • 김다운 기자
  • 2018-10-05 17:00:44
  • TV·방송
‘죽어도 좋아’ 강지환X백진희, 앙숙 케미 폭발 첫 만남 현장
/사진=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한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제작 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가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 파이팅 넘치는 첫 시작을 알렸다.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강지환 분)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백진희 분)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아낸다. 직장인들의 공감과 응원을 부르는 스토리를 담아내며 짜릿한 활력을 선사할 작품.

지난 19일 진행된 ‘죽어도 좋아’의 대본 리딩 현장에는 정성효 KBS 드라마센터장, 이건준 CP, 이은진 감독 및 작가를 비롯해 강지환(백진상 역), 백진희(이루다 역), 공명(강준호 역), 박솔미(유시백 역), 류현경(최민주 역), 김민재(박유덕 역), 이병준(나철수 역), 정민아(이정화 역) 등 앞으로 작품을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리딩에 앞서 정성효 KBS 드라마센터장은 “캐릭터와 설정이 재밌는 작품이다.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이은진 감독은 “아무도 다치는 사람 없이 즐거운 현장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진심어린 바람을 전했다.

본격적으로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능수능란하게 대사를 주고받으며 찰떡 호흡을 자랑,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대본 속 재밌는 전개에 빵 터지는가 하면 다른 배우들의 연기를 보고 감탄하는 등 유쾌한 에너지로 가득 채웠다. 퍼즐처럼 완벽히 맞춰진 대본과 믿고 보는 배우들의 조합이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극 중 최강 악덕 상사 백진상 역을 맡은 강지환은 대사 하나하나에 깃든 캐릭터의 얄미움과 짓궂은 포인트를 완벽히 살려 현장의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특히 긴 대사를 막힘없이 뱉으며 표정, 제스처까지 맛깔나게 짓는 노련미로 자타공인 연기의 달인 포스를 뿜어냈다. 리딩 후 그는 “흔히 직장에서 생각할 수 있는 일들이 벌어지는 작품이기 때문에 기대 많이 하셔도 좋다. 정말 재밌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악덕상사에 맞서는 이루다 대리 역의 백진희는 “감독님과 너무 좋으신 선배님들 잘 따라서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답게 다부진 연기를 펼쳤다. 다양하게 톤을 조절하며 캐릭터 특유의 다이내믹한 감정 변화를 표현, 듣기만 해도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 매력을 뿜어내던 그녀이기에 ‘백진희표 이루다’의 탄생을 더욱 기다리게 한다.

직급을 뛰어넘어 회사 내 앙숙으로 부딪힌 강지환과 백진희는 티격태격 연기를 더욱 리얼하게 선보이며 차진 호흡을 자랑했다. 이에 이들이 앞으로 보여줄 新(신) 코믹살벌 오피스 케미가 벌써부터 안방극장의 입꼬리를 자극하고 있다.

이렇듯 ‘죽어도 좋아’는 흥미진진한 대본에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담아 웃음꽃 만발하는 분위기 속 대본 리딩을 마쳤다. 제작진과 배우들이 대동단결한 가운데, 새로운 사이다 드라마의 탄생을 예감케 하고 있다.

한편,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는 ‘오늘의 탐정’ 후속으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