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2018 스즈키컵, 경기장 돌장식 치워서 박항서의 베트남 축구가 '저주 풀었다'

  • 김진선 기자
  • 2018-12-07 11:53:24
  • 스포츠
2018 스즈키컵, 경기장 돌장식 치워서 박항서의 베트남 축구가 '저주 풀었다'
베트남 하노이 경기장 돌장식 제거 / 뚜오이쩨 캡처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한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위해 경기 하루 전 당국이 경기장 앞에 있던 대형 돌장식을 치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경기장을 둘러싸고 있는 공 모양의 돌 장식들이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불운을 가져온다는 지관의 말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7일 현지 매체 뚜오이쩨에 따르면 미딘경기장 측은 지난 5일 밤 경기장 앞에 있던 돌 장식 40개를 모두 다른 곳으로 치웠다. 경기장 관계자는 경기 조직위원회 측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장 관계자는 “조직위원회 측이 일부 지관들에게 자문한 것 같다”며 “사슬처럼 경기장을 둘러싸고 있는 공 모양 돌 장식들이 홈경기에서 베트남 대표팀에 불운을 가져온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2003년 아세안게임 개최를 위해 건립한 미딘경기장에서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04년부터 2014년까지 이곳에서 스즈키컵 준결승 경기를 5차례 치렀지만 한번도 이기지 못했다. 결과는 3무 2패.

이번에 돌 장식 제거로 베트남 대표팀이 무승(無勝)의 저주를 풀었다는 이야기가 현지에서 퍼져나가고 있다. 경기장 관계자는 “베트남 대표팀의 중요한 경기에 도움이 된다면 어떤 것이라도 해볼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