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조보아, 둘만의 겨울바다 데이트 현장 공개

  • 김진선 기자
  • 2019-01-28 10:47:42
  • TV·방송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조보아, 둘만의 겨울바다 데이트 현장 공개

SBS ‘복수가 돌아왔다’ 유승호와 조보아가 낮부터 밤까지 이어진 ‘겨울바다 수학여행’ 데이트에 나선다.

유승호와 조보아는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 슈퍼문 픽처스)에서 각각 ‘이슈 남’이 된 후 복수를 위해 9년 만에 설송고로 돌아온 강복수 역, 강복수의 첫사랑이자 팩트 폭격을 날리는 설송고교사 손수정 역을 맡았다. 극 중 9년 만에 풋풋한 첫사랑을 재가동시켜 설렘을 선사했던 두 사람은 세호(곽동연)로부터 협박받은 후 다시 이별을 선택,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방송분에서 복수(유승호)와 수정(조보아)은 복수가 졸업 때까지 헤어지자며 ‘일시 정지 이별’을 택했던 상황. 9년을 돌아 어렵게 다시 시작한 사랑이기에 처음에는 이별을 거부했던 복수도 진심어린 수정의 설득에 “여자 친구 군대 보냈다고 생각할 테니까 군화 거꾸로 신지말구”라며 이별을 받아들였다. 더욱이 “이번엔 내가 찬 거야. 내가 차인 게 아니고 내가 찬 거다”라고 전하는 쿨한 면모를 드러냈던 것. 두 사람은 이후에도 서로를 전 여친, 전 남친이라 칭하는 등 신선한 ‘복수 커플’만의 이별 법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28일(오늘) 방송되는 ‘복수가 돌아왔다’ 27, 28회분에서는 이별 중인 유승호와 조보아가 ‘겨울바다 데이트’에 나서며 복수 커플만의 풋풋한 설렘 지수를 재가동시킨다. 극중 복수와 수정이 급 성사된 둘만의 바다 여행을 즐기는 장면. 두 사람은 햇살이 쏟아지는 바닷가에서 산책을 즐기는가 하면, 연인들의 필수 코스인 ‘나 잡아봐라’를 하며 해맑은 미소를 짓는다. 이어 어둠이 깔린 밤, 모닥불을 피워놓고 나란히 앉아 도란도란 대화를 나누던 두 사람이 따뜻한 포옹을 나누는 것. 과연 이별한 두 사람이 겨울바다 데이트를 하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승호와 조보아의 ‘겨울바다 데이트’ 장면은 강원도 양양군의 한 해수욕장에서 촬영됐다. 충주 촬영 후 오랜만에 먼 곳으로 야외촬영에 나선 배우와 스태프들은 촬영 전 바닷가 주변 전경을 구경하는 등 기분 전환 시간을 가졌다. 특히 유승호와 조보아는 탁 트인 바다 풍경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는 등 들뜬 표정으로 겨울바다를 즐겼던 터. 이후 촬영에 들어가자 유승호와 조보아는 풋풋하면서도 달달한 복수 커플의 분위기를 완벽하게 담아내며 현장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제작진 측은 “유승호와 조보아는 풋풋한 고교시절부터 재회 후 달달한 연인의 모습, 그리고 쿨내 진동 ‘일시정지 이별’까지 ‘복수 커플’만의 남다른 로맨스를 완벽하게 선보이고 있다”며 “두 사람의 심쿵 로맨스는 계속 이어지게 될지, 또 어떤 반전스토리가 펼쳐지게 될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 27, 28회 분은 28일(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