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SE★이슈] 승리·정준영 카톡방 언급한 '경찰총장'은 서장급 '총경'

  • 김진선 기자
  • 2019-03-15 12:35:42
  • TV·방송
[SE★이슈] 승리·정준영 카톡방 언급한 '경찰총장'은 서장급 '총경'
가수 정준영과 승리가 14일 성접대, 불법동영상 촬영 및 유출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양문숙 기자

가수 승리와 정준영 등의 카카오톡 단체채팅방에 언급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를 지칭한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승리와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클럽 버닝썬 직원 김모 씨 등을 불러 카톡 대화 내용을 토대로 경찰 유착 의혹을 조사했다.

유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 서장급이다.

경찰은 이들의 대화에서 경찰 고위 인사의 비호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한 이야기가 오간 것을 확인했다.

2016년 7월 이들은 카톡방에서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가 포함된 카톡방 멤버들은 서울 강남에 술집을 차리고 동업한 바 있다. 다만 대화 내용에 구체적인 업소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

또한 카톡방에는 자신들의 업소에 대한 단속이 우려되자 유 씨가 ‘경찰총장’에게 부탁해서 해결됐다는 식의 내용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총장’이라는 직위가 없는 만큼 메시지에 등장한 경찰총장이 ‘경찰청장’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와 함께 FT아일랜드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 언론보도 무마에 경찰이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단톡방에서는 음주운전 사건이 보도되지 않고 송치된 시점에 경찰서 팀장으로부터 ‘생일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는 언급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총경급 인사’가 누구인지 특정해나가는 것과 함께 이 외에도 경찰이 영향력을 끼칠 만한 사건이 있었는지를 수사하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