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종합] 주지훈·조여정, 춘사영화제 남녀주연상 수상.. ‘기생충’ 4관왕

  • 최주리 기자
  • 2019-07-19 10:41:29
  • 영화
주지훈과 조여정이 제24회 춘사영화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4관왕을 수상했다.

18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는 제24회 춘사영화제가 개최됐다.

이날 남우주연상은 ‘암수살인’의 주지훈이 수상했다. 주지훈은 “‘암수살인’팀에 감사하다. ‘암수살인’으로 영광스러운, 무거운 상을 받게 돼 감사하다”며 영화 ‘암수살인’ 팀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앞으로 더 재밌는 작품을 만들어서 같이 즐겼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종합] 주지훈·조여정, 춘사영화제 남녀주연상 수상.. ‘기생충’ 4관왕
사진=양문숙 기자

그리고 여우주연상은 ‘기생충’의 연교 역으로 열연한 조여정이 수상했다. 조여정은 “여우주연상을 받을 자격이 있나 생각이 들었다.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시간을 함께 보내는 것만으로도 학교 다니는 것처럼 배우기만 한 현장이었는데 큰 상까지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를 하면 할수록 배우라는 직업이 정말 많은 분들의 도움을 필요한 존재라는 걸 절감한다. 어떻게 연기를 해나가지 막막한 순간마다 오늘 이 자리에 앉아계신 선배님들을 떠올리며 훌륭한 영화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그랑프리인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고 기자회견에서 ‘내가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나 상을 받게 된 게 아니라, 지난 100년간 많은 한국 거장 감독님들이 계셨기에 가능했다‘는 걸 전 세계 기자들에게 설명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때 말했던 감독님들이 실제로 제 눈 앞에 계시고, 그런 감독님들이 계신 곳에서 받은 상이라 더욱 영광스럽다. 저희 집 가장 좋은 곳에 이 트로피를 두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외 ‘기생충’은 여우주연상, 각본상(봉준호, 한진원), 여우조연상(이정은) 을 수상했다. 이정은 배우는 ”그저 영화가 좋았고 부족한 점이 많았는데 나이가 50세가 되고 인생에 사심이 없어지니 이런 좋은 상이 오는 것 같다. 더욱 부지런한 배우가 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24회 춘사영화제 전체 수상자(작)

▲최고감독상=‘기생충’ 봉준호

▲남우주연상=‘암수살인’ 주지훈

▲여우주연상=‘기생충’ 조여정

▲남우조연상=‘버닝’ 스티븐 연

▲여우조연상=‘기생충’ 이정은

▲신인남우상=‘극한직업’ 공명

▲신인여우상=‘리틀 포레스트’ 진기주, ‘죄 많은 소녀’ 전여빈

▲특별인기상=‘걸캅스’ 이성경, ‘안시성’ 엄태구

▲신인감독상=‘암수살인’ 김태균 감독

▲각본상=‘기생충’ 봉준호 감독, 한진원 작가

▲기술상=‘창궐’ 피대성 특수분장

▲관객선정 최고 인기 영화상=‘극한직업’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