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靑 "文대통령, 6월 정상회담서 트럼프에 '한일갈등 관여' 당부"

고민정 "당시 日언론 경제보복 가능성 보도"
트럼프 '일본 요청'을 관여 조건으로 걸어

靑 '文대통령, 6월 정상회담서 트럼프에 '한일갈등 관여'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6월30일 청와대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일 갈등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이 관여를 요청했다”고 말한 것을 두고 청와대가 “지난달 30일 한미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관련 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은 갈등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의 일환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한일갈등 관여 요청) 언급을 했던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고 대변인은 “당시 일본 언론은 경제 보복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한국 대통령이 내가 관여할 수 있을지 물어왔다”며 “아마도 (한일 정상) 둘 다 원하면 나는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 대통령이 내가 관여할 수 있을지 물어왔다”며 문 대통령에게 “얼마나 많은 사안을 관여해야 하느냐, (문 대통령을) 도와서 북한(문제)에 관여하고 있다, 아주 많은 일들에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일본과 한국 사이에 관여하는 것은 정규직 직업 같은 (힘든) 일”이라며 “그러나 나는 두 정상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특히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거론하며 “(아베 총리에 대해) 내가 어떻게 느끼는지는 여러분이 알지 않느냐, 그는 특별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통상보복이 심화되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갈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일 양국이 모두 요청할 경우’라는 조건을 내건 것으로 봐 그가 한일 갈등을 당장 중재할 뜻이 없으며 아베 총리는 따로 요청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윤경환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