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페이스북, 정치광고 정책 변경 검토중…팩트체크는 안 한다

  • 이신혜 기자
  • 2019-11-08 08:46:35
  • 경제·마켓

페이스북, 정치광고, 팩트체크, CNN

페이스북, 정치광고 정책 변경 검토중…팩트체크는 안 한다
페이스북/연합뉴스

내년 대선을 앞둔 미국에서 소셜미디어 정치광고가 논란이 되는 가운데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정치광고 관련 정책의 변경을 검토 중이라고 CNN 방송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소식통을 인용해 페이스북이 어떻게 정치광고의 표적을 정할지, 어떻게 정치광고에 표시를 할지 등에 변화를 주고, 누가 광고료를 지불했는지에 대한 정보를 더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다만 검토 대상에 정치광고에 대해서는 팩트 체크(사실관계 확인)를 하지 않겠다는 페이스북의 방침은 담기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선거캠프의 정치광고를 게재했다가 민주당 진영 등으로부터 허위 사실이 담긴 광고를 내보냈다며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페이스북은 그동안 광고주들이 작은 규모의 특정 집단을 겨냥해 광고를 내보낼 수 있도록 해왔다. 그러나 정치광고 비판론자들은 이처럼 고도화된 표적 광고가 경쟁 선거캠프나 언론이 이 광고를 접하고 팩트 체크를 할 가능성을 낮춰 정치 담론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트럼프 대통령 선거캠프는 페이스북 정치광고의 최대 광고주이며 매일 표적 광고를 내고 있다. 페이스북에 따르면 이 캠프는 올해 들어 1,400만 달러(약 162억원) 이상을 페이스북 광고에 지출했다.

론 와이든 민주당 상원의원은 8월 페이스북과 구글에 소규모 집단을 겨냥한 표적 정치광고를 중단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또한 6일 “나는 정치광고 영역에서 타겟팅이 허용돼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