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1971년作 '우주' 132억...김환기, 한국 미술사 또 새로 썼다

1년 반만에 경신...첫 100억 돌파
국내 경매 톱10 중 9점 싹쓸이
거래 상위 10점 가격만 653억
세계 주류 미술시장 자리매김

1971년作 '우주' 132억...김환기, 한국 미술사 또 새로 썼다
크리스티 홍콩 전시장에 걸린 김환기의 ‘우주’ /사진제공=크리스티 Christie‘s

1971년作 '우주' 132억...김환기, 한국 미술사 또 새로 썼다

132억원! 한국 추상미술의 거장 김환기(1913~1974)가 한국 미술사를 또 한번 새로 썼다.

작가의 전성기 작품이자 최대 크기의 전면 점화(點畵)인 1971년작 ‘05-Ⅳ-71 #200’, 일명 ‘우주(Universe)’가 23일 저녁(현지시간) 홍콩 완차이 컨벤션센터 그랜드홀에서 열린 크리스티 홍콩의 ‘20세기와 동시대미술 이브닝세일’에서 8,800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우리 돈으로 약 132억 5,000만원이다. 지난해 5월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작가의 ‘3-Ⅱ-72 #220’이 세운 최고가 낙찰 기록(85억3,000만원)을 1년 반 만에 경신한 국내 미술경매 최고가인 동시에 한국미술품으로는 최초의 100억원 돌파다.

이 그림은 김환기의 점화 중 유일한 2폭짜리로, 세로 254, 가로127㎝의 푸른색 전면 점화 두 점이 한 세트를 이룬다. 정신적 성숙과 기술적 완성이 절정이던 시기를 보여주는 김환기의 ‘최고작’ 중 하나로 꼽힌다. 시작가 4,000만 홍콩달러(약 60억원)로 출발한 작품은 10분 이상의 경합 끝에 두 배를 훌쩍 넘겨 낙찰됐다. 크리스티 코리아에 따르면 수수료까지 포함해 구매자는 약 153억5,000만원을 지불할 예정이다.


1971년作 '우주' 132억...김환기, 한국 미술사 또 새로 썼다
23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열린 크리스티의 20세기와 동시대미술 경매에서 김환기의 ‘우주’가 8,800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사진제공=크리스티 코리아

◇“김환기·김향안의 생의 표현”= 김환기는 문인화가라 해도 될 만큼 글을 잘 썼고 상당량의 일기와 편지를 남겼다. 그 일기에 ‘우주’에 관한 기록도 전한다. 1971년 3월 23일 작가는 “점화 계속. 재미나는 일을 생각해 냈다. 실(絲)로 악기처럼 만든다”고 적은 후 목재를 사다 며칠에 걸쳐 캔버스 틀을 만들었다. 그런 다음 “4월 5일. 100″×50″시작”을 기록했다. 환산하면 254×127㎝인, ‘우주’의 한쪽 폭을 시작한 것이다. 닷새 후 하나를 완성해 다음날 나머지를 그리기 시작했고 “4월13일. 100″×50″완성. 전자와 후자 연결시켜 한 폭 작품이 된다. 후자가 좌편(左便)”이라고 적었다. 미묘한 번짐이 있어 아련한 점이 각각 동심원을 이룬 두 폭의 이 그림은 별무리 같으면서도 눈동자 같고, 그리운 사람의 얼굴 같기도 하다.

김환기는 그 해 9월 25일 뉴욕 포인덱스터 화랑에서 열린 개인전에 ‘우주’를 포스터 이미지로 택했다. 당시 뉴욕타임스(NYT)는 이 작품에 대해 “드물게 손색이 없는 아름다운 선율의 회화”라 평했다고 한다. 김환기가 1963년 뉴욕으로 옮겨갈 무렵부터 현지에서 화가의 주치의 겸 평생의 후원자가 된 의학박사 김마태(본명 김정준) 씨는 전시에서 본 ‘우주’를 구입하고 그림을 가로로 나란히 붙여 거실 소파 뒤에 걸어뒀다. 김 박사는 회고록 ‘마태 김의 메모아’에서 “김향안은 그 작품을 ‘너와 나’라고 불렀다. 두 분(김환기와 김향안)의 생의 표현인 것”이라고 전했다. 김환기 작고 후 ‘우주’는 남미,파리 등지에서 전시됐고 2004년 8월부터 장기대여 형식으로 환기미술관이 관리해 왔다.

1971년作 '우주' 132억...김환기, 한국 미술사 또 새로 썼다
1972년 친구이자 주치의 김마태 씨의 거실에 걸린 작품 ‘우주’를 배경으로 앉은 김환기. /사진제공=크리스티 코리아 ⓒ환기재단·환기미술관

◇한국 미술사의 새 기록을 쓰다=이번 ‘우주’의 경매 성사로 김환기는 한국 미술시장의 최고가 기록을 7번이나 새로 쓰게 됐다. 직전 최고가 기록은 지난해 5월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팔린 김환기의 붉은색 점화 ‘3-Ⅱ-72 #220’으로 약 85억3,000만원이었다.

‘김환기의 경쟁자는 김환기뿐’이라는 평가와 함께 ‘환기 열풍’이 일기 시작한 것은 4년 전 홍콩에서부터다. 일찍이 프랑스와 미국에 진출한 김환기였지만 당시 ‘단색화’가 주목을 받으면서 베니스비엔날레 기간 중 특별전이 열리는 등 관심이 쏠리던 터였다. 2015년 10월 홍콩에서 열린 서울옥션 경매에서 김환기의 1971년작 푸른색 전면점화 ‘19-Ⅶ-71 #209’가 약 47억2,100만원에 낙찰되면서 당시 최고가 기록이었던 박수근의 ‘빨래터’를 제치고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이후 자체 경신이 계속됐다. 현재 국내 미술경매 최고가 톱10 리스트는 이중섭의 ‘소’(9위)를 제외한 나머지 9점 모두를 김환기가 휩쓸고 있다.

김환기 작품 중 거래 상위 10점 값만 약 653억4,000만원(수수료 미포함)이다. 지난해 한국미술경매 20년을 맞아 서울경제가 한국미술시장정보시스템을 기반으로 집계한 결과 김환기는 거래 총액 1,582억원을 기록해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올해의 경매실적까지 더하면 김환기는 연간 4,000억원 대로 추산되는 한국 미술시장에서 ‘나홀로’ 경매총액 2,000억원을 내다볼 전망이다.

1971년作 '우주' 132억...김환기, 한국 미술사 또 새로 썼다

◇세계 주류 미술시장 진입도=구매자에게 관심이 쏠리지만 크리스티 측은 “신원 미상의 전화응찰자”라고만 밝혔다. 최근 아시아 근대미술에 관심을 쏟는 해외 미술관, ‘단색화’ 열풍을 주도한 대만이나 중화권 컬렉터를 비롯한 국내 주요 수집가들이 ‘우주’에 관심을 보였으나 최종적으로는 세계 미술계의 거물급 외국인 컬렉터 손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적 인정을 받았다는 뜻에서 반갑기는 하나 대가의 걸작이 한국을 떠났다는 사실은 안타까운 대목이다. 에블린 린 크리스티 홍콩 부회장은 “김환기의 ‘우주’는 한국 추상미술의 정수일 뿐 아니라 아시아 문화 전체를 대변한다”면서 “전 소장가 김마태 부부는 김환기의 작품을 미술 시장에서 올바르게 자리매김하게 하고자 ‘우주’를 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학준 크리스티 코리아 대표는 “100억원대 거래는 김환기의 작품이 세계 주류 미술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하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