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그럴거면 호주로' 주예지 발언 일파만파…'진짜 용접사' 등장 "생각 좀 하고 말해라"

  • 김경훈 기자
  • 2020-01-15 08:03:31
  • 사회일반

주예지, 용접공, 호주, 7등급, 수학강사, 아이돌, 미모, 비하발언

'그럴거면 호주로' 주예지 발언 일파만파…'진짜 용접사' 등장 '생각 좀 하고 말해라'
주예지 강사/사진=유튜브 캡쳐

‘유튜브 스타 강사’ 주예지씨가 자신의 방송에서 꺼낸 특정 ‘용접공 비하 발언’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 호주에서 일하고 있는 용접공이 등장하면서 파문이 커지는 모양새다.

현재 호주에서 용접공으로 일하면서 체류 중인 유튜버 ‘Paso j’는 14일 자신의 유튜브에 영상을 올려 “제가 일하다가 급하게 영상을 찍는다. 유튜브 수학스타강사라고 있다던데 그 여자가 수학 7등급 받으면 호주에서 용접하라고. 호주에서 일하려면 비자가 필요하다. 비자를 얻기 위해서는 영어점수가 필요하다. 영어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한다. 머리가 나쁘면 안 된다는 소리다. 이 아줌마는 한순간에 호주 용접사를 7등급으로 만들어 버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주씨를 겨냥해 “수학 잘 한다며. 튀어나온 말은 왜 계산 못 하냐”라면서 “인성이 돼라. 어디서 사적인 농담을 하면 이해한다. 말이라는 게 한번 더 생각하고 해야한다“고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해당 유튜버는 지난해부터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용접공의 일상과 호주 정보 영상 등을 업로드하고 있다.

'그럴거면 호주로' 주예지 발언 일파만파…'진짜 용접사' 등장 '생각 좀 하고 말해라'
주예지 강사/사진=유튜브 캡쳐

앞서 지난 13일 주씨는 온라인 방송에서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항간의 이야기에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며 뜬소문을 경계했다.

문제의 발언은 그 직후 나왔다. 주씨는 “그렇게 할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한다. 돈 많이 주고”라고 말한 뒤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다”고 이내 수습했다.

주씨의 강의 당시에는 큰 문제제기가 없었으나 해당 영상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급속하게 퍼지면서 블루칼라 직업을 무시하는 경솔한 발언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한 네티즌은 “사농공상의 조선시대 마인드냐, 인성이 9등급이다, 아무리 인강이지만 돈내고 끊은 애들 중에 부모가 용접공인 애들이 듣고 느꼈을 모멸감과 상처 생각해봐라” 등의 댓글로 강한 유감을 드러냈다.

주씨는 중앙대학교 수학과를 졸업하고 입시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 아이돌 스타를 닮은 빼어난 미모로, 강의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며 지난달에는 유튜브에 자신의 채널을 개설하기도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