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첫방 D-1,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뒤집기 달인'에게 찾아온 변화는?
/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권상우가 날아오를 수 있을까?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연출 곽정환 / 극본 박상규) 측은 29일 ‘허세’와 ‘짠내’를 오가는 국선 변호사 박태용(권상우 분)의 모습을 공개하며 드라마를 향한 궁금증을 높였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다.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 변호사와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마음을 움직이는 생계형 기자의 판을 뒤엎는 정의구현 역전극이 유쾌하면서도 짜릿하게 그려진다. ‘미스 함무라비’, ‘보좌관’ 시리즈를 통해 깊이 있는 연출력을 선보인 곽정환 감독과 박상규 작가가 의기투합해 차원이 다른 ‘버디물’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권상우, 배성우를 필두로 김주현, 정웅인, 이원종, 박지일, 안시하, 김혜화, 차순배, 사현진 등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막강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여기에 김응수, 조성하, 김갑수가 극을 이끄는 핵심 인물로 특별출연해 힘을 더한다.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박태용의 상반된 분위기가 담겨 있다. 대한민국 사법 역사상 최초로 일반 형사사건 재심 승소를 거머쥔 박태용. 의뢰인과 함께 법원을 걸어 나오는 그의 위풍당당한 발걸음에선 남다른 자부심이 느껴진다.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 속에서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그의 앞엔 꽃길이 펼쳐지는 듯하다.

‘기차가 용이 되어 하늘로 올라갔다’는 태몽까지 꺼내며 무용담을 늘어놓는 그의 허세 가득한 모습도 웃음을 자아낸다. 박태용은 불끈 쥔 주먹처럼 가진 것 하나 없지만 무모한 열정과 정의감 하나로 기적을 만들어낸다.



하지만, 이어진 사진 속 영혼이라도 털린 듯 넋 나간 얼굴이 ‘짠내’를 유발한다. 과연 박태용을 기다리고 있는 사건은 무엇일지,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을 그의 활약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날아라 개천용’은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재심’ 사건을 소재로 한다. 권상우가 연기하는 ‘박태용’은 태평양 같은 오지랖과 정의감 하나로 불합리한 세상과 맞서는 인물이다. 허세도, 야망도 있지만 무엇보다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국선 변호사 박태용과 투박하지만 인간미 넘치는 생계형 기자 박삼수(배성우 분)의 판을 뒤엎는 화끈한 공조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견고한 사법 시스템과 기득권을 쥔 엘리트 집단에 맞서 뜨거운 반격을 가할 이들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날아라 개천용’ 제작진은 “변방의 개천용들이 진정성 하나로 빚어낼 놀라운 기적이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며 “불합리한 세상을 발칵 뒤집어 놓을 박태용, 박삼수의 ‘재심’ 프로젝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은 10월 30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또한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wavve)에서 VOD(다시 보기)로 제공된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