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무릎 꿇었다가 작살 났잖아" 김총리, 마이크 뺏어 직접 들었다

고향 대구 집 매각엔 "살지도 않는 집 팔아 전원생활 준비"

로봇산업진흥원·기업 등 방문…"지역경제 혁신 힘 모아야"

고향 대구를 찾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로봇제조산업 현장을 둘러보며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스탠딩 인터뷰 도중 취재진의 마이크를 뺏어 직접 들어 눈길을 끌었다.

김 총리는 9일 대구시 북구의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한 취재진이 인터뷰를 위해 몸을 숙여 마이크를 높이 들자 “무릎 꿇었다가 얼마나 작살이 났느냐”라며 “그것도 내가 들게요. 모양이 좀 그렇잖나”라고 말하며 마이크를 받아 들었다. 지난달 강성국 법무부 차관의 빗속 야외 브리핑 당시 수행원이 강 차관 뒤에서 무릎을 꿇은 채 우산을 든 ‘과잉 의전’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과잉 의전 논란이 불거지자 김 총리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고위 공직자의 행위에 대해 이유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김 총리는 이날 고향인 대구에 있는 집을 매각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그는 “제가 살지도 않는 집”이라며 “(집을) 팔아서 (정치 생활이) 끝나고 나면 저희 식구들과 전원생활을 할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최근 대구의 집을 팔고 경기도 양평의 임야 618㎡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총리는 로봇산업진흥원에 이어 로봇 공정을 처음 도입한 진호염직을 방문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인공지능·소트프웨어·부품 등 연관 기술이 급격히 진보하면서 로봇산업이 새로운 시대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신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혁신의 모범사례를 창출하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제조 분야와 서비스 분야 등 모든 산업에서 로봇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표준공정모델 도입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대구시 북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방문해 로봇 주행 성능시험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총리는 이어 수성구에 위치한 소프트웨어(SW)융합지구를 찾아 디지털 전환에 대해 목소리 높였다. 그는 “한국형 뉴딜의 핵심은 지역균형 뉴딜이다”라며 “한국형 뉴딜의 성패는 디지털 전환에 달렸고, 디지털 전환의 중심에는 소프트웨어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예전부터 기계·섬유·자동차 등의 탄탄한 제조 기반을 갖고 있는 대구에서 일어나는 디지털 혁신은 그 가능성과 파급력이 어느 지역보다 크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