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국회·정당·정책
포옹하며 화해한 윤석열·이준석 “김종인 합류·직접 소통 강화”(종합)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키로

尹·李 4일 부산에서 함께 피켓 들기로

‘李 패싱’ 재발 방지 약속하고 권한 보장

윤석열(오른쪽)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포옹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준석 당 대표와 당 선거대책위원회 인선·구성 문제로 빚은 초유의 갈등 상황이 3일 나흘 만에 극적 봉합됐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총괄선대위원장 합류를 수락했다. 이 대표와 윤 후보는 대선 관련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당 대표-원내대표’간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도 약속했다.

윤 후보는 이날 울산시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이 대표를 만났다. 지난달 30일 이 대표가 모든 공식 활동을 멈추고 잠행에 들어간 지 나흘만이다. 오후 7시30분께 시작한 두 사람의 식사는 두 시간이 지난 오후 9시30분께 마무리됐다. 식사를 마치고 나온 두 사람은 그간 쌓인 오해를 다 풀었다는 듯이 웃는 얼굴이었다.

김기흥 선대위 수석부대변인과 임승호 당 대변인은 윤 후보와 이 대표의 회동 결과에 대해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후보자의 당무우선권에 관해서는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해 따르는 것으로 당무우선권을 해석하자고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의 이탈로 윤 후보의 지지율이 위기 조짐을 보이자 윤 후보가 직접 ‘이준석 패싱’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이 대표의 권한을 보장하겠다고 양보한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가운데)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왼쪽)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문제도 해결됐다. 윤 후보는 “지금 막 김종인 박사께서 총괄선대위원장을 수락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써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합·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의 합류 과정에 대해 “자세히 말씀드릴 순 없다”면서도 “중요한 건 빨리 선거운동을 하는거다. 일을 해나가면서 차차 에피소드가 있으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취재 결과,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에는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과 정진석 국회 부의장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권 사무총장은 전날 밤 정 부의장과 함께 김 전 위원장을 직접 찾아 설득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김 전 위원장께서 전체적인 국면을 보고 정권교체라는 대의를 보고 결정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는 6일 김 전 위원장을 ‘원톱’으로 하는 선대위 발족도 정상적으로 출범할 예정이다. 윤 후보는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서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야진 지원 당무 전반을 통합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후보와 윤 후보는 오는 4일부터 부산에서 함께 선거 운동에 나설 예정이다. 서범수 당 대표 비서실장은 취재진과 만나 “윤 후보와 이 대표가 부산의 전체 의원들을 다 소집할 것”이라며 “부산에서부터 쭉 치고 올라간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조권형 기자 buzz@sedaily.com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는 데 밑거름이 될 다양한 진실을 탐사해 알리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