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尹 "반도체 과감한 인센티브" 바이든 "기술동맹으로 세계 발전"

[바이든 방한-한미정상 평택 공동연설]

尹 "한국 전세계 메모리 70% 공급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핵심 역할"

바이든 "韓 세계 최첨단 생산라인

설계·생산 많은 우위 가지고 있어"

'대대적 美 투자' 이재용 부회장엔

"3000개 하이테크 일자리에 감사"

취임 후 한국을 처음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이재용(오른쪽 두 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을 함께 찾은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웨이퍼에 서명했다. 정상 간 방문에는 통상 종이로 된 방명록에 이름을 적는다. 하지만 양국 정상은 반도체 웨이퍼를 위에 서명을 새겼다. 전 세계 취재진이 보는 앞에서 미래 산업을 상징하는 반도체 웨이퍼에 ‘기술 동맹’을 서명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서명 후 이어진 연설 무대에서 “반도체는 자율주행자동차·인공지능(AI)·로봇 등 모든 첨단 산업의 필수 부품이자 미래 기술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바이든 대통령의 평택 캠퍼스 방문은 반도체가 가진 경제안보적 의미는 물론 반도체를 통한 한미 ‘글로벌 포괄적 전략 동맹’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의 반도체 경쟁력을 과시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전 세계 메모리반도체의 70%를 공급하면서 반도체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저는 반도체가 우리 미래를 책임질 국가 안보 자산이라고 생각하면서 과감한 인센티브와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역설했다.

윤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 최단 시간인 취임 후 11일 만에 미국 대통령과 만나 한미 관계를 군사·경제에 이어 기술 동맹으로 발전시켰다. 안보 동맹을 맺은 1953년 이후 70년 만에 한미 동맹의 범위가 최대로 확장되는 것이다. 한미 관계의 역사적 진화를 알린 장소는 글로벌 선두에 있는 한국 반도체 산업을 상징하는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인 평택 캠퍼스다.

한미 정상이 처음 만나는 장소로 평택 캠퍼스를 택한 것은 바이든 대통령이다. 백악관과 외교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시간으로 오전에 전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인 평택 캠퍼스에서 한미가 기술 동맹으로 밀착하는 모습을 알리려는 의지가 강했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판단은 평택 캠퍼스가 미국이 주도하는 반도체 공급망 체인의 요충지이기 때문이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를 증명하듯 화답 연설에서 반도체와 한미 기술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이 세계 최첨단 반도체 생산 복합 라인을 가졌고 설계와 생산에서 우위에 서 있다”며 “한미 간의 기술 동맹을 이용해 앞으로 더욱 더 세계가 발전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연설이 울려 퍼진 평택 캠퍼스는 퀄컴·엔비디아 등 세계 굴지의 반도체 설계 업체들의 첨단 칩을 대신 생산하는 7㎚(나노미터·10억 분의 1m) 이하 극자외선(EUV) 공정을 운영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반도체 설계 기술을 가진 미국과 생산 기술을 보유한 한국의 전략이 집결된 곳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이 생산하는 칩들 중 미국에서 설계한 것이 많다”며 “그래서 우리가 기술적 노하우를 공유하면서 양국의 핵심적 역할을 하는 반도체 칩들을 만들어내는 것이고 이것이 글로벌 경제에 아주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양국은 첨단 기술을 공유할 수 있고 또 많은 첨단 시설들을 각국에서 운영하고 있다”며" 미국과 한국 기업들이 전 세계 경제에서 서플라이체인의 복원력, 안보를 강화할 수 있다면 양국에 많은 이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을 기반으로 하는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와 함께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확장해야 한다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가 안보는 가치관을 공유하는, 신뢰하는 국가끼리 보호해야만 한다”며 “한국과 같이 우리와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국들과 공급망 회복을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경을 넘어 여러 국가들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장기적인 복원력·회복력을 강화해야 하고 21세기에 각국의 경쟁력이 이런 관계 강화를 통해 가능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텍사스주에 대대적인 투자를 결정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치켜세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3000개의 새로운 하이테크 일자리가 생길 것이고 (중략) 앞으로 계속 한국과 미국의 파트너 관계가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미는 21일 정상회담에서 수출 통제와 반도체·배터리 등 원천 기술 협력, AI와 양자 기술 등을 의제에 올린다. 이와 함께 한미가 IPEF에 동승하는 데서 나아가 반도체 동맹인 ‘CHIP4(한국·미국·일본·대만 반도체)’, 안보 동맹인 ‘쿼드(Quad, 미국·인도·일본·호주의 안보협력체)’ 워킹그룹 참여 문제도 조율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오늘 방문을 계기로 한미 관계가 첨단 기술과 공급망 협력에 기반한 경제안보 동맹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