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코로나 19 확산, '여의도 파크원' 공사 현장도 폐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건설 중인 ‘여의도 파크원(사진)’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공사현장이 폐쇄됐다.

27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여의도 파크원’ 현장에서 근무 중이 던 모 직원이 이날 최종 확진 판정돼 현장을 폐쇄 조치했다. 이 직원은 지난 24일부터 발열 증상을 보여 26일 여의도성모병원에서 진료받은 뒤 1차 검사에서 양성으로 결과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2차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진 판정되면서 공사 현장은 폐쇄하고 현장 직원은 자가격리 상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확진 판정 전 현장 가동을 중단하고 직원들은 자가격리 조치했다”면서 “당국의 안내에 따라 역학조사와 방역작업에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의도 파크원은 약 4만 6,465㎡ 부지에 지하 7층~지상 69층·지상 53층 규모의 오피스빌딩 2개동과 8층 규모 쇼핑몰 1개동, 31층 규모 호텔 1개동을 짓는 대형복합시설이다. 63빌딩을 넘어 여의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자 국내에서 세 번째 높은 고층 빌딩이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이전까지 전국 5개 공사 현장에서 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확진자가 나온 사업장은 △경북 성주군 성주대교 확장공사 현장 1명(21일 확진) △경기 이천 용수공급시설 설치공사 현장 4명(22~25일 확진) △경북 포항 해병대 부대 내 공사 현장 1명(22일 확진) △경기 성남 분당 ‘분당 더샵 파크리버’ 공사 현장 1명(26일 확진) △경북 김천시 남전천 지하차도 공사 현장 1명(27일 확진)등이다.

한편 국토부는 공사 중단 여파로 공사 기간이 늘어나며 건설사들의 금전적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코로나19로 공사 기간이 지연되는 경우 해당 기간에 대해 계약예규에 따라 지체상금을 부과하지 않고 계약금액 조정 여부를 적극 검토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건설현장에서 코로나19 예방·확산방지를 위해 건설현장 대응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발주기관, 협회 등을 통해 현장에 배포토록 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7 17:56:5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