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빚투 잡아라' 경고에...카뱅·수협은행 신용대출 한도 줄이고 마통 중단

카뱅, 신용대출·마통 한도 5,000만원 축소

수협은행도 'Sh더드림' 마통 신규취급 중단

정부 고액 신용대출 관리 강화' 방침 영향

카카오뱅크 판교 본사.




고소득·고신용자를 겨냥한 정부의 대출 죄기 방침에 은행들이 다시 신용대출을 줄이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직장인 전용 신용대출의 최대 한도를 5,000만 원 축소했고, 수협은행은 ‘Sh더드림신용대출'’의 마이너스통장 신규 취급을 한시 중단했다.

카카오뱅크는 22일 고신용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의 최대 한도를 기존 1억 5,000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축소한다고 밝혔다. 축소된 한도는 이날 오전 6시 신규 취급분부터 적용됐다.

수협은행도 이날 오전 9시부터 ‘Sh더드림신용대출’의 마이너스통장 신규 취급을 중단했다. 수협은행 관계자는 “한도 소진에 따른 것”이라며 “기존 차주가 대출을 상환해 한도에 여유가 생기면 판매를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마이너스통장 대출을 제외한 만기 일시 또는 분할상환 방식의 신용대출은 가능하다.

수협은행 '더드림 마이너스통장' 신규신청중단 안내 캡처화면.


이번 한도 축소에 대해 카카오뱅크는 중·저신용자를 위한 중금리 대출을 늘리기 위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올 한 해 중금리 대출과 중·저신용자 대출에 좀 더 힘을 쏟기 위한 전략적 한도 리밸런싱(재조정)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출범 당시 인터넷전문은행이 내건 ‘중금리대출 확대’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겠다는 취지다. 중금리 대출은 신용등급 4등급 이하인 중·저신용자에게 연 10% 안팎의 금리대로 내주는 대출을 말한다. 그동안 일각에서는 인터넷은행들이 당초 목표와 달리 고신용자 대출에만 집중해왔다는 비판이 있었다.

카카오뱅크 신용대출 최대한도 조정 안내 캡처화면.




주식·부동산시장 활황으로 ‘빚투’ ‘영끌’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 고소득·고신용자의 고액 신용대출을 억제하라는 정부의 방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12일 “과도한 레버리지를 활용한 부동산 등 자산 투자에 대해 우려의 시각이 있다”며 “최근 급증했던 고액 신용대출, 특히 긴급 생활, 사업 자금으로 보기 어려운 자금 대출에 대해 은행권의 특별한 관리 강화를 당부한다”고 재차 경고를 날렸다. 금융위는 고액 신용대출에 대해 매달 이자와 원금을 같이 갚는 원금 분할상환을 의무화하겠다는 계획도 꺼내든 상태다.

이에 따라 은행권은 지난해 말 걸어잠갔던 신용대출 빗장을 다시 풀면서도 축소했던 대출 한도는 그대로 유지하거나 추가로 줄이고 있다. 앞서 신한은행은 이달 15일부터 ‘엘리트론Ⅰ·Ⅱ’ ‘쏠편한 직장인대출SⅠ·Ⅱ’ 등 직장인 신용대출 4개 상품의 건별 최고 한도를 각각 기존 2억 원, 1억 5,000만 원에서 1억 5,000만 원, 1억 원으로 5,000만 원씩 축소했다.

우리은행도 이달 7일부터 ‘우리 WON하는 직장인신용대출’ 판매를 재개하면서 마이너스통장의 최대 한도는 기존 1억 원에서 5,000만 원으로 줄였다. 하나은행 역시 6일부터 전문직 신용대출 기본 한도를 1억 5,000만 원에서 5,000만 원으로 축소한 상태다.

/빈난새 기자 binthe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