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정치·사회
불법로비 혐의 기소된 美재벌 보석금 '2억 5,000만弗'

트럼프 친구로 대통령 친분 이용 UAE 위해 불법로비

토머스 배럭 콜로니 캐피털 회장 불구속 상태 재판


불법 로비 혐의로 체포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친구인 토머스 배럭(74) 콜로니 캐피탈 회장이 3,000억원에 가까운 거액의 보석금을 내고 석방됐다.

워싱턴포스트는 23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법원이 배럭에게 보석금 2억5,000만달러(약 2,880억원)를 조건으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을 수 있게 했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검찰은 아랍에미리트(UAE)를 위한 불법 로비와 공무집행 방해, 위증 등 혐의로 배럭을 기소한 바 있다. 로스앤젤레스(LA)에서 붙잡힌 배럭은 UAE의 외교적 이익을 위해 트럼프 전 대통령과 친분을 남용해 불법적으로 로비활동을 하고 2019년 연방수사국(FBI) 조사 과정에서 위증한 혐의를 받고 있다.

토머스 배럭 콜로니 캐피털 회장






특히 그는 UAE 고위 인사에게 트럼프 대통령 취임 100일, 6개월, 1년 이내에 미국이 취하기를 바라는 조치의 '희망 목록'을 전달해달라고 한 것으로 확인됐다. 억만장자인 배럭은 자산회사인 콜로니 캐피털을 운영하며 사우디아라비아와 UAE의 투자를 받아왔다.

1980년대부터 트럼프와 친분을 맺은 배럭은 트럼프의 첫 번째 대선 캠페인 기간 후원금 모금을 도왔고, 당선 후 취임준비위원장으로 활동하며 1억700만달러(약 1,300억원)를 모금해 트럼프 전 대통령과 최근까지 매우 친밀한 사이를 유지해왔다.

법원은 배럭의 석방과 함께 위치추적장치 부착도 명령했다. 배럭은 불구속 상태에서 오는 26일 뉴욕 브루클린 연방법원에 출석하는 것을 시작으로 불법 로비 혐의에 대한 재판을 받게된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