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박제근 서울대 교수 등 3명, 올 한국과학상·공학상 수상

  • 권용민 기자
  • 2016-12-26 16:37:08
  • 피플
박제근 서울대 교수 등 3명, 올 한국과학상·공학상 수상
2016년 한국과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박제근(왼쪽) 서울대 교수와 임대식(가운데) KAIST 교수. 한국공학상 수상자인 문건우(오른쪽) KAIST 교수./사진제공=미래창조과학부
박제근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와 임대식 KAIST 생명과학과 교수가 26일 올해의 한국과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문건우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는 한국공학상을 받는다.

한국 과학상과 공학상은 각각 자연과학과 공학 분야에서 주요 원리를 규명해 세계 정상 수준의 연구 업적을 낸 연구자를 미래창조과학부·한국연구재단·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선정해 주는 상이다. 지금껏 홀수 해에는 과학상, 짝수 해에는 공학상 수상자를 선정해왔지만 올해부터는 매년 두 상의 수상자를 뽑는다.

과학상 수상자인 박 교수는 차세대 전자 소재로 이용될 수 있는 비스무스철산화물(BiFeO3) 등의 구조를 매우 정밀하게 분석해 새로운 현상을 발견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임 교수는 성체줄기세포의 분열과 분화를 조절하는 특정 신호전달 회로가 암 발생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문 교수는 전기자동차용 전력 장치, 데이터센터 전원 장치 등에서 세계 최고의 효율을 갖는 전력 회로 및 제어 기술을 개발해 공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미래부는 27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2016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을 열고 수상자들에게 상을 전달한다.

/권용민기자 minizz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