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트와이스, 日서 해외 아티스트 최초 3연속 초동 20만장 돌파..오리콘 위클리 1위
그룹 트와이스가 일본에서 해외 아티스트 최초 첫 싱글부터 3집까지, 또 3작품 연속 초동 20만장을 돌파하는 신기록을 또 작성하며 ‘명불허전’의 인기를 다시금 뽐냈다.

아울러 트와이스는 싱글 3집 ‘웨이크 미 업(Wake Me Up)’으로 오리콘 위클리차트 1위에 오르며 3연속 이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22일 오전 일본 오리콘은 “트와이스가 일본 3번째 싱글 ‘웨이크 미 업’으로 해외 아티스트 사상 최초 ‘3작품 연속 발매 첫 주 20만장 돌파’를 기록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고 트와이스의 현지 신기록 행진을 집중 조명했다.

오리콘은 또 “5월 16일 발매된 ‘웨이크 미 업’은 14일부터 20일까지 집계 기준 오리콘 위클리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며 “트와이스는 첫 싱글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과 두 번째 싱글 ‘캔디 팝(Candy Pop)’에 이어 ‘웨이크 미 업’까지 모든 싱글이 연속으로 발매 첫 주 20만장 판매고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해외 아티스트 중 싱글 1집부터 3집까지 연속으로 발매 첫 주 20만장 돌파 기록을 세운 것 또한 트와이스가 최초”라고 트와이스의 신기록 행진에 의미를 부여했다.

트와이스는 지난해 일본서 한국 걸그룹 최초로 같은 해 싱글과 앨범 모두 플래티넘 인증 및 일본 첫 앨범과 첫 싱글을 모두 플래티넘으로 등극시킨 한국 최초 아티스트가 됐다. 올해 ‘캔디팝’으로 해외 아티스트 최초 ‘데뷔 싱글부터 두 작품 연속 첫 주 판매고 20만장 돌파’ 기록을 수립한 데 이어 ‘웨이크 미 업’으로 또 기록을 경신했다.

‘웨이크 미 업’은 20일자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서도 1만 5708 포인트로 정상을 고수했다. 발매 당시 해당 차트에서 12만 9275 포인트를 기록하며 1위로 등장한 후 6일째 정상을 유지하며 ‘롱런 인기’ 중이다.



또한 트와이스는 ‘웨이크 미 업’ 발매 6일 만에 오리콘 기준 26만 2567 포인트를 넘어서면서 ‘4연속 플래티넘 인증’이라는 신기록 수립도 기대케 한다. 일본 레코드협회는 25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한 앨범에 플래티넘 인증을 부여하는데, 트와이스는 지난해 6월 발매한 데뷔 베스트 앨범 ‘#TWICE’, 지난 10월 첫 싱글 ‘원 모어 타임’, 올해 2월 두 번째 싱글 ‘캔디 팝’으로 3연속 플래티넘 인증을 획득했다. 이같은 인기 덕분에 지난 2월 제32회 일본 골드디스크 대상에서는 신인 아티스트로는 최초로 5관왕을 석권했고 현지 데뷔 8개월여 만에 앨범 출고량 100만장을 돌파했다.

트와이스는 일본 오리콘을 통해 “이렇게 좋은 성적을 얻을 수 있는 것은 모두 데뷔 때부터 응원해주신 팬들 덕분이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는 소감과 함께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서울 콘서트를 성료한 트와이스는 일본에서 ‘TWICE 2ND TOUR IN JAPAN’을 개최하고 현지 팬들과 만난다. 이번 일본 공연은 5월 26일과 27일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 6월 2일과 3일 오사카성 홀에서 4회로 진행된다. 특히 지난 1월과 2월 진행한 첫 쇼케이스 투어와 비교해 더욱 규모를 넓혀 1만명 이상 수용 가능한 아레나 공연장에서 펼쳐지는 무대로 트와이스의 현지 성장세를 실감케 한다. 지난 12일 현지서 진행된 티켓 판매는 4회 모두 매진을 기록하며 트와이스의 ‘티켓 타워’를 입증했다.

콘서트에 앞서 25일에는 일본 대표 음악 프로그램인 TV 아사히의 ‘뮤직스테이션(엠스테)’에 출연해 트와이스만의 상큼, 발랄한 매력을 선보인다. 트와이스의 ‘엠스테’ 출연은 연말 특집 프로그램을 포함해 이번이 4번째다.

/서경스타 한해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해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