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김부선 KBS 출연 “내가 산 증인”...이재명 “마타도어다”?

  • 최주리 기자
  • 2018-06-11 07:12:54
  • TV·방송
여배우 김부선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의 스캔들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혔다.

김부선은 10일 방송된 KBS 1TV ‘9시 뉴스’에 출연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이재명 후보와의 관계에 대해 “거짓이면 천벌을 받을 것”이라며 제가 살아 있는 증인이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김부선 KBS  출연 “내가 산 증인”...이재명 “마타도어다”?

김부선은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찍어줬다는 사진과 관련해 “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하면서 바닷가 가서 사진 찍고 거기서 또 낙지를 먹고. 그 때 이 분 카드로 밥값을 냈어요”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재명 후보가 찍힌 사진은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의 관계에 대한 주장과 번복을 반복하는 이유에 대해) “사실을 얘기하면 그 사람 매장되고, 진짜로 적폐세력들하고 싸울 사람은 이재명밖에 없다. (사실이) 아니라고 해야 된다 해서...”라고 말했다.

이어 김부선은 “(이재명의 협박 주장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의 부장검사들이 친군데 너 대마초 전과 많으니까 너 하나 엮어서 집어넣는거 일도 아니고...”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았다. 다만 이 후보 측은 “마타도어(흑색선전)와 낭설이 난무한다”며 “정치인은 억울한게 있더라도 감수하고 부덕의 소치로 견뎌내야 할 부분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권자들이) 근거없는 억지 주장에 쉽게 현혹되지 않으실 거라고 확신한다”고 김부선과의 스캐들에 선을 그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